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백악관 대변인 정례브리핑 사라지나…트럼프, 중단 지시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류강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언론의 무례함과 보도의 부정확성 때문에 백악관 대변인의 정례 브리핑을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세라 샌더스 대변인이 더 이상 브리핑 연단에 서지 않는 이유는 언론, 특히 특정 기자들이 그녀를 무례하게 대하고 부정확하게 보도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샌더스 대변인에게 신경쓰지 말라고 했다. 어쨌든 그런 말은 나온다!"고 전했다.



더힐의 보도에 따르면 샌더스 대변인은 지난해 12월18일 백악관 공식 브리핑을 가진 이후 아직까지 한 달 이상 브리핑을 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백악관 대변인의 브리핑 없는 기간이 가장 길게 이어지고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지난해 10월과 11월, 12월에 각각 1차례만 브리핑을 했다. 미 언론들은 백악관의 정례 브리핑이 너무 부족하다고 불만을 드러내왔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최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때때로 우리가 브리핑 연단에 서서 소통해야할 필요가 있고, 어떤 때에는 그렇지 않다"면서 "우리가 브리핑하지 않는 대부분의 경우는 대통령이 직접 미국 국민들에게 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hooney040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