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바레인] '김진수 결승골' 벤투호, 2-1 승리…천신만고 끝 8강 진출

  



벤투호가 연장 접전 끝에 힘겹게 8강에 올랐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바레인과 경기에서 연장 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진수의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8강에 진출한 한국은 카타르-이라크 경기 승자와 4강 진출을 다툴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에 다시 한 번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4-2-3-1 포메이션으로 구성된 선발 라인업에서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는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양쪽 날개에는 이청용(보훔)과 황희찬(함부르크)이 섰다.

중앙 미드필더로는 정우영(알 사드)과 황인범(대전)이 호흡을 맞췄다. 홍철(수원)-김영권(광저우 헝다)-김민재(전북)-이용(전북)이 포백으로 나서고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켰다.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지만 경기는 예상 외로 답답하게 흘러갔다. 전반 33분에는 황인범과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황희찬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 3명을 제쳤지만 마지막 슛 동작에서 최종 수비에 막히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연합뉴스



0-0 균형 속에서 전반전의 분위기를 한국 쪽으로 가져온 이는 황희찬이었다. 황희찬은 전반 43분 페널티박스에서 수비를 따돌린 뒤, 이용의 크로스가 상대 골키퍼를 맞고 흘러나온 것을 침착하게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대로 버티기만 해도 8강을 바라볼 수 있는 상황. 하지만 바레인의 역습도 만만치 않았다. 한 골차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한국에 위기가 찾아온 건 후반 32분이었다. 골문까지 쇄도한 바레인의 슈팅이 연달아 수비를 맞고 흘러나왔다. 그러나 홍철이 걷어낸 두 번째 슈팅이 로마이히의 정면으로 이어졌고, 이를 놓치지 않은 로마이히가 골망을 흔들며 승부는 1-1 원점으로 돌아갔다.
 
리드를 빼앗긴 한국은 남은 시간 동안 승부를 결정지을 골을 터뜨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 들어 처음으로 이승우를 교체투입하는 강수를 쓰며 분위기를 바꾸려했지만 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고, 후반 추가시간 1대1 상황에서 황의조의 슈팅까지 골키퍼의 손을 맞고 빗겨나가는 불운 속에서 경기는 1-1로 끝났다.

바레인은 골문을 굳게 걸어잠궜다. 연장 전반 11분에는 근육 경련으로 쓰러진 골키퍼까지 교체하면서 시간을 썼다. 초조하게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간절하게 바랐던 골은 연장 전반 종료 직전 터졌다. 홍철의 부상으로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은 김진수가 이용이 올린 크로스를 받아 헤딩골로 연결, 골을 터뜨리며 2-1을 만들었다.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어올리며 세리머니를 펼친 대표팀은 연장 후반 더욱 적극적으로 바레인 골문을 노렸다. 그러나 추가골까진 터지지 않았고, 대표팀은 2-1 승리로 8강행 티켓을 거머쥔 데 만족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두바이(UAE)=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