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미플루 대북 전달 지연…"美의 운송수단 제동 때문"

지난 2009년 북한에 지원되는 타미플루를 실은 트럭이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지나고 있다.[중앙포토]

지난 2009년 북한에 지원되는 타미플루를 실은 트럭이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지나고 있다.[중앙포토]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의 대북 전달이 지연되고 있는 이유가 미국이 운송수단에 제동을 걸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미국 측에서 타미플루는 문제없지만, 이를 싣고갈 화물차량은 대북 제재에 저촉될 수 있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지난 한미 워킹그룹회의에서 타미플루에 대한 제재 면제에 공감했으나 운송수단은 다른 문제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이다.  
 
당초 전부는 타미플루 20만명분과 민간업체가 기부한 신속진단키트 5만개를 이번주 초 북한에 전달할 계획엉ㅆ으나 현재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절차와 관련해서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절차에 대한 논의가 끝나야 대북 인도·인수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며 "지금 단계적으로 협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번 치료제 지원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 남북 간 합의 사항으로, 남북은 11월 보건·의료 분과회담을 열어 인플루엔자 치료제 지원을 결정했다. 이어 지난해 말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미국 측 공감을 얻으면서 타미플루 제공이 최종 확정됐다.    
 
한편 정부가 북한에 타미플루를 전달하기는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당시 정부는 타미플루 40만 명분과 또 다른 독감 치료제 리엔자 10만 명분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측에 제공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