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수 극적 헤딩골'...한국 축구, 바레인에 2-1 리드

바레인과 아시안컵 16강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김진수(가운데). [사진 대한축구협회]

바레인과 아시안컵 16강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김진수(가운데). [사진 대한축구협회]

 
김진수(전북 현대)가 위기에 빠졌던 한국 축구를 살리는 골을 터뜨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안컵 축구대회 16강전에서 연장 전반을 마친 현재 2-1로 앞섰다. 한국은 전반 43분 황희찬(함부르크)의 선제골로 앞섰다가 후반 32분 모하메드 알로마이히(마나마)에게 동점골을 내줘 1-1 무승부로 연장전을 맞았다.
 
세리머니를 펼치는 김진수. [사진 대한축구협회]

세리머니를 펼치는 김진수. [사진 대한축구협회]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한국이 연장 전반 종료 직전 리드를 잡았다. 이용(전북 현대)이 오른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연장에 교체 투입된 김진수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정확하게 헤딩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골을 터뜨린 뒤 김진수를 비롯한 대표팀 선수들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빠진 기성용(뉴캐슬)의 유니폼을 들어올리는 세리머니를 펼쳐보였다.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