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철 떠나자마자…미 CSIS “북한 숨겨온 신오리 미사일기지 있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전문포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21일(현지시간) 북한이 보유한 20여 곳의 비밀 미사일 운용 기지 가운데 군사분계선에서 북쪽으로 212km(서울에선 270km) 떨어진 평안북도 운전군에 위치한 신오리 기지와 관련한 연구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북한 미사일 운용기지들은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위해 공개되고 해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북 운전군에 연대 규모
노동 1호 탄도미사일 배치”

CSIS 측은 이날 배포한 보고서에서 “신오리 기지에는 연대 규모의 노동 1호 중거리 탄도미사일이 배치돼 있다”며 “여기에는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노동미사일 여단 본부가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또 “신오리 기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 이후 얼마 지나지 않은 2017년 2월 12일 첫 시험발사된 북극성 2호(KN-15) 탄도미사일의 개발에 관련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CSIS 측은 “신오리 기지와 이 기지에 배치된 노동미사일은 한반도 전역과 일본 열도 대부분을 타깃으로 한 핵과 재래식 탄두를 이용한 선제 타격 능력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근방에 있는 전략군 산하 시설인 소백수 대학과 묘두산 훈련장과도 연계된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신오리의 존재는 1982년의 보고서를 통해 알려져 왔지만 북한은 이곳에 대해 대외적으로 공식 언급한 일이 없다”고 지적했다. 최근의 북·미 협상 과정에도 이곳은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미 언론 등에 알려지긴 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기지의 존재를 밝히지 않고 있는 만큼 미 정치권에서 이번 CSIS 보고서를 근거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문제삼을 가능성도 있다. 실제 이날 NBC, CNN 등은 주요 뉴스로 신오리 기지를 보도했다.
 
이번 보고서는 미 국방정보국(DIA) 분석관 출신으로 최근까지 북한 전문 사이트 ‘38노스’의 연구원으로 있었던 조셉 버뮤데즈 연구원과 빅터 차 CSIS 한국석좌, 리사 콜린스 연구원 등 3명에 의해 집필됐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