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손혜원 잘못 땐 법따라 대처…정부·여당 겸허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줄 오른쪽 세번째)와 당 지도부 및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의원들이 22일 오후 전남 목포시 역사문화거리를 방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시민을 위한 사업이 특정인과 특정인 일가를 위한 사업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줄 오른쪽 세번째)와 당 지도부 및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의원들이 22일 오후 전남 목포시 역사문화거리를 방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시민을 위한 사업이 특정인과 특정인 일가를 위한 사업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여권 전체의 ‘겸허한 자세’를 요구했다. 이 총리는 이날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손 의원의 투기 의혹에 대해 잘못이 있으면 법에 따라 대처하고, 도시재생사업과 근대역사문화공원 조성 사업은 예정대로 진행하며, 부동산 가격의 비정상적 상승이 없도록 투기를 차단하겠다는 세 가지 대응 원칙을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문제가 잇따라 나온다. 정부·여당은 국민 앞에 더 겸허해야겠다는 다짐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찬·홍영표·김수현 만나 발언
이 총리, 문 대통령과 교감 가능성

한국당 나경원 등 목포 찾아가
“도심재생사업 투기판 돼선 안 돼”

이 같은 언급이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청와대 김수현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 당·정·청 고위 인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작심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 총리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례 오찬회동을 한 터여서 문 대통령과 사전 교감이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도 제기된다.
 
전날 이 총리는 한 인터뷰에서 김태우 전 특감반원 및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잇따른 폭로 등에 대해 “그런 일들 자체가 저희가 더 긴장해야 한다는 경종”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가 초심을 잃고 독불장군식으로 흘러가는 것 같다’는 청취자의 지적에 “정부와 여당은 훨씬 더 겸허해져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오후 손혜원 의원 측이 부동산을 집중적으로 사들인 것으로 알려진 전남 목포시 대의동 골목 일대를 찾았다.  
 
나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손 의원 조카 등이 매입한 게스트하우스 ‘창성장’을 시작으로 5·18 사적지인 옛 동아약국 터까지 골목에 빼곡히 자리 잡은 건물들을 둘러봤다.
 
나 원내대표는 창성장 앞에서 “목포의 문화복원과 도심 재생 사업이 외부에서 온 투기자들의 이익으로 돌아가는 투전판이 돼선 안 된다”며 “그동안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내용을 파악해 보겠다”고 말했다.
 
특히 손 의원을 겨냥해 “보통 오얏나무 밑에서는 갓을 고쳐 매지 말라고 하는데, (손 의원은) 오얏나무 밑에서 나무까지 모두 가져가려고 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 등은 낡은 건물들 중간중간 리모델링 된 건물들까지 살펴보며 지역 주민들로부터 설명을 듣기도 했다.
 
리모델링 된 건물 중 손 의원 조카 손소영씨가 운영하는 카페도 눈에 띄었다. 주변의 허름한 건물들과 달리 통유리로 말끔히 꾸민 카페 외벽에는 손 의원 지지자들이 남긴 포스트잇이 붙어 있었다. 일부 주민들은 ‘한국당 의원들이 방문한다’는 소식에 “왜 오는 거냐”며 불만을 표시하기도 하고, 손 의원에 대해 역성을 들기도 했지만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직접적 항의나 불만표시는 하지 않았다.
 
앞서 한국당 지도부는 목포시청에서 김종식 목포시장, 김효환 목포시의회 의장, 김현모 문화재청 차장,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 등으로부터 현장보고를 들었다. 나 원내대표는 현장보고 후 “근대역사문화공원 지역이 몇 번의 변경 과정을 거쳤고, 일부 사업은 중복됐던 과정에서 손 의원이 관련돼 있지 않은지 의심이 든다”며 “문화부가 46억원을 들여 16개 건물을 매입한 뒤 역사공원을 조성한다고 하는데 시세차익이 상당할 것으로 보여 투기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