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경식 경총 회장 “최저임금 등 정부가 노조 주장만 수용”

손경식. [연합뉴스]

손경식. [연합뉴스]

손경식(사진)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최저임금 문제와 관련한 깊은 우려를 거듭 나타냈다.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 문제에 대해선 정부가 노조의 주장만 일방적으로 수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경제정책 반대편에 서서 ‘경제계 스피커’를 자처하고 있는 손 회장은 올해 경총 사업의 최우선 사안으로 최저임금 문제를 꼽으며 정부가 답변을 내놓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2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경총의 ‘2019년 중점 추진사업 방향’ 간담회에서 “최저임금 문제는 과장이 아니다”라며 “지난해 150억원 이익을 낸 회사가 최저임금 상승 여파로 이익 수준이 70억원대로 줄어든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경총은 올해 경영상 핵심 사안으로 최저임금 제도개선과 근로시간 단축 입법 논의,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이행 논의를 선정했다. 기업에 부담이 가중되는 주요 현안에 대해 경제계의 목소리가 정부에 충분히 전달될 수 있도록 살림을 꾸린다는 계획이다.
 
특히, 손 회장은 노사가 대립 중인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 ILO 핵심협약 비준 문제를 가리켜 “정부가 노조 측의 주장만 수용해선 안 된다”며 “올해 공정거래법·상법 개정안 등 기업의 경영을 위축시키는 법 개정안이 빠르게 추진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노사간 힘의 균형을 회복해 기업의 과감한 투자 활동을 저해하지 않도록 경영계 목소리를 대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결정구조 개편, 근로시간 단축 등 지난해부터 이어온 정부의 경제정책 상당수가 경영계가 아닌 노조 측의 목소리에 함몰돼 균형감각을 잃었다는 지적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