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장관 3명, 마곡 LG사이언스파크 ‘5G 상생 간담회’ 집결

‘LG·중소기업 상생간담회’가 22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렸다. 간담회에 앞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정도현 LG전자 대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앞줄 왼쪽부터)이 5G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LG·중소기업 상생간담회’가 22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렸다. 간담회에 앞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정도현 LG전자 대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앞줄 왼쪽부터)이 5G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경제부처 장관 세 명이 동시에 5G(5세대)산업 현장을 찾았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5G 상생 간담회’에 함께 참석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정도현 LG전자 사장, 5G 관련 중소기업 대표 등 20여 명도 참석해 5G 산업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중기 대표 “제품 시연할 곳 없다”에
유영민 “테스트 센터 지원하겠다”

모두 발언 후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중소기업 대표들이 다양한 건의사항을 내놨다. 한 중소기업 대표는 “현재 연구소 인력만 연구개발(R&D) 인력으로 분류돼 혜택이 주어지는 데, 그 앞 단계인 생산이나 양산 쪽 기술 인력들도 연구 인력으로 인정해 혜택을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홍 장관은 즉석에서 “취지에 공감한다”며 “법 규정을 고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다른 중기 대표가 “중소기업 개발 제품을 5G 망에서 연동하기 어렵다”는 주문에 유 장관은 “중기 제품 테스트 인증센터를 지원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비공개 간담회 전 모두 발언에서 유 장관은 “5G는 ‘퍼스트 무버’가 만들어 가는 시장이고 2등은 큰 의미가 없다”며 “예정대로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로 5G 전파를 쏘고 다음 달에는 삼성전자가 5G 폰을 내놓는 등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고속, 초연결, 초저지연의 특성을 가진 5G는 완전히 새로운 세상을 가져올 것이고 대한민국이 그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도록 참석자들이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다.
 
성 장관은 “5G를 산업적으로 어떻게 이용할지,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어떻게 상생의 생태계를 이루면 좋을지 의견을 모으면 산업부에서 최선을 다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5G 현장에서 우리 기술의 힘을 느꼈다”며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내 성공하는 사례를 만들어내자”고 말했다.  
 
3개 부처 장관 등은 다음 순서로는 KT를 찾아 5G를 활용한 콘텐트, 헬스케어, 안전·환경 강화를 위한 서비스 시연을 보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