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축구, 아시안컵 16강전 바레인에 동점골 허용...1-1 맞서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의조가 공격 실패 후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의조가 공격 실패 후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2019 아시안컵 16강전에서 바레인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후반 32분 동점골을 내줘 1-1로 맞서 있다. 한국은 전반 43분 황희찬(함부르크)의 선제골로 앞섰다. 손흥민(토트넘)이 중원에서 오른 측면에 있던 이용(전북 현대)에게 밀어줬다. 이용은 이 공을 그대로 페널티 지역을 향해 패스했고, 공이 바레인 골키퍼 맞고 나오자 페널티 지역 안에 있던 황희찬이 그대로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그러나 후반 32분 모하메드 알로마이히(마나마)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마흐디 알 후마이단(아흘리)의 슈팅을 수비수 홍철(수원)이 골문 앞에서 넘어지면서 막았지만 알로마이히에게 재차 내준 슈팅에 골을 내줬다.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