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희찬-인범, '부상하차' 기성용 위해 '16번 세리머니'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희찬이 선제골을 넣은 뒤 황인범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희찬이 선제골을 넣은 뒤 황인범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축구대표팀 황희찬(함부르크)과 황인범(대전)이 부상하차한 기성용(뉴캐슬)을 위해 세리머니를 햇다.  
 
황희찬은 2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바레인(113위)과 2019 아시안컵 16강전 전반 43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토트넘)이 오른쪽으로 벌려준 볼을, 이용(전북)이 땅볼 크로스로 연결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슛이 골키퍼 맞고 흐른볼을 황희찬이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황희찬은 손가락 10개, 황인범은 손가락 6개를 폈다. 기성용 등번호 16번을 의미했다. 기성용은 필리핀과 1차전에서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재활에 매진했지만 회복이 더졌고 결국 16강전을 앞두고 소속팀 뉴캐슬로 복귀했다.  
 
후배 황희찬과 황인범은 선배를 위한 감동적인 세리머니를 했다.  
 
앞서 조별리그 1차전 필리핀전에서도 황의조가 골을 터트린 뒤 양손으로 숫자 ‘1’과 ‘2’를 표시했다. 대회 직전 부상으로 빠진 12번 나상호(도쿄)를 위한 세리머니였다.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