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환희 "불치병이지만 이겨낼 것"…'섬유근육통'은 어떤 병?

배우 박환희. [사진 박환희 인스타그램]

배우 박환희. [사진 박환희 인스타그램]

배우 박환희(29)가 섬유근육통을 앓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박환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불치병이라는 섬유근육통의 완치를 꿈꾸며 새해부터는 꾸준히 운동하기로 결심했다"고 적었다. 
 
그는 "결국은 20대 말에 진단받게 된 골다공증마저도 튼튼한 근육을 만들어서 이겨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배우 박환희. [사진 박환희 인스타그램]

배우 박환희. [사진 박환희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섬유근육통은 근육·관절·인대·힘줄 등 연부조직에 만성적인 통증을 일으키는 증후군이다. 주로 하부요통·목·어깨 등에 통증이 있다. 이 병에 걸리면 유리 파편이 몸속을 떠돌아다니는 듯한 아픔을 느낀다고 한다. 통증에 대한 두려움이 커 우울증과 같은 정신질환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 우울증 합병 비율은 30% 이상으로 꽤 높은 편이다. 일본 후생성에 따르면 인구의 약 1.7%가 이 병을 앓고 있다.
 
박환희는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2015) '태양의 후예'(2016) '질투의 화신'(2016) '너도 인간이니?'(2018) 등에 출연했다. 래퍼 바스코(39)와 2011년 결혼했지만 1년 3개월 만에 이혼했다. 슬하에 아들이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