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장’ 불륜남녀…내연남이 친딸 성폭행해도 묵인

[뉴스1]

[뉴스1]

자신의 친딸이 내연남에게 수십차례 성폭행당하는 걸 알고도 방치한 엄마가 내연남과 함께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22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63)는 내연녀 B씨(57)의 친딸 C양(17)을 지난 2015∼2017년 내연녀 집에서 수십차례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지난해 말 구속됐다.
 
C양 친모인 B씨는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묵인한 혐의(성폭행 방조)로 구속됐다.  
 
A씨와 B씨는 C양에게 “보고 배우라”며 자신들이 성관계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또 C양을 때리기도 했던 것으로도 조사됐다. “말을 듣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에서다. 
 
이들의 범죄는 C양에 대한 아동학대를 의심한 친척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를 잡혔다. 
 
경찰 조사를 모두 마친 이들은 검찰로 넘겨져 재판을 앞둔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