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 정치인도 샀다더라"…목포시 의원들도 투기 걱정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젊은빙상인연대, 빙상계 성폭력 사건 관련 입장 표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젊은빙상인연대, 빙상계 성폭력 사건 관련 입장 표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땅값 급등…근대역사문화공간 매입 어려워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 측이 매입한 목포 만호동 일대의 땅값 급등 문제를 놓고 목포시의원들 사이에서 우려를 표명한 사실이 회의록을 통해 확인됐다.
 

목포시의원들 “만호동 땅값 엄청 뛰어”
관광경제위, 작년 11월 회의록서 확인
“젠트리피케이션 예산쓰기냐” 걱정도

22일 목포시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3일 목포시의회 관광경제위 회의장에서 목포 지역 근대역사문화공간을 둘러싼 부동산 가격이 화두가 됐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던 김양규 시의원(현 무소속)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시험사업에 총사업비 500억 원이 책정됐다”며 “해당 지역 부동산 가격 자체가 많이 올라 (목포시에서) 매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손혜원 의원 측이 매입한 목포 만호동 일대의 땅값 급등 문제에 대해 우려를 제기한 지난해 11월 23일 목포시의회 관광경제위 회의록. 프리랜서 장정필

손혜원 의원 측이 매입한 목포 만호동 일대의 땅값 급등 문제에 대해 우려를 제기한 지난해 11월 23일 목포시의회 관광경제위 회의록. 프리랜서 장정필

“투기적 성향 많아”…“유명 정치인 구입설도”
이에 심인섭 당시 목포시 교육문화사업단장은 “그것이 지금 걱정”이라며 “원래 도시재생사업이건 근대역사문화재생사업이건 지역주민들의 협조 없이는 사업에 성공할 수 없다”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이 부분(근대역사문화공간)은 투기적인 성향을 가지신 분들도 많이 계신다고 들었다”는 김 의원의 말에 “그런 투기세력이 팔려고 하는 것은 절대 사면 안 되겠죠”라고 했다.
 
손 의원의 부동산 매입에 대해 언급한 시의원도 있었다. 민주평화당 소속의 장송지 시의원은 “지금 만호동 땅값이 엄청 뛰고 있다”며 “유명한 정치인까지 와서 구입을 했다는 설도 있고 실제로도 그렇게 많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외지인들이 들어와 투기 목적으로 투자해서 땅값이 오르고 있다”며 “이 사업을 놓고 원주민들이 떠나는 젠트리피케이션에 의한 예산 쓰기가 아니냐는 걱정들을 많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손혜원 의원의 투기 의혹이 불거진 목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손혜원 의원의 투기 의혹이 불거진 목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원주민이 쫓겨나는 젠트리피케이션은 막아야”
이에 심 전 단장은 “원주민이 쫓겨나는 젠트리피케이션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며 “전주 한옥마을처럼 원주민이나 세 들어 살던 사람이 쫓겨나는 일을 방지할 수 있는 대책을 충분히 세우겠다”고 답했다.
 
한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목포를 찾아 손 의원에 대한 근대역사문화공간 지정 개입 및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목포시 대의동 일대를 둘러본 뒤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지역이 수차례 변경되면서 도심재생사업 지역과중복 지정된 점이 의문스럽다”며 “이 과정에 손 의원이 관련되지 않았나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목포시청을 찾아 김종식 목포시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목포시청을 찾아 김종식 목포시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나경원 대표 “투전판 돼선 안 돼” 주장
그는 또 “문화체육관광부가 예산 46억을 들여 건물 16곳을 재매입해 문화역사공간을 조성함에 따라 상당한 시세차익이 발생할 것으로 본다”며 “이곳이 목포시민을 위한 문화역사공원으로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외부 투기자들의 이익으로 돌아가는 투전판이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나 대표에 대해 “곧 반전의 빅카드가 폭로된다”며 “방송 한번 같이했던 정으로 충고한다. 부디 뒷전으로 한발 물러나 조심하기 바란다”고 썼다. 손 의원은 23일 오후 2시 부동산 투기 의혹의 중심인 목포 구도심 나전칠기박물관 건립 예정 부지에서 기자간담회를 연다.  
 
목포=최경호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