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부회장, 내달 중국 반도체 공장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음 달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을 방문할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2월 초 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하는 시안공장을 방문해 현지 운영상황을 살펴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 중국이 삼성전자 매출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거래국인 만큼 '중국’의 실상을 가장 가까이서 살펴볼 수 있기 때문에 업계는 이 부회장이 이번 출장을 통해 반도체 경기를 극복할 수 있는 전략을 찾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고있다.
 
또 총 70억 달러가 투자되는 시안 2공장이 지난해부터 공사에 들어간 만큼,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 때 2공장의 건설현장도 둘러볼 가능성이 크다.
 
시안 공장의 주력 생산품은 전원이 꺼져도 저장 정보가 사라지지 않는 낸드플래시다.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새해 첫 해외 출장지로 시안을 꼽은 이유에 대해 낸드 가격 및 출하 전략을 세우기 위한 현장 점검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지난 21일 관세청 발표에 따르면 반도체 수출은 작년 12월 27개월 만에 감소(-8.3%)로 돌아선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