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찾는 해외관광객 15% 증가…중국·일본인↑

서울 명동거리가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뉴스1]

서울 명동거리가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뉴스1]

지난해 한국을 찾은 해외관광객이 약 1534만명으로 전년보다 15%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해외로 여행을 간 한국인 관광객은 2869만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2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방한한 중국인과 일본인 관광객은 각각 478만9512명, 294만825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전년보다 각각 14.9%, 27.6% 늘어난 것이다.
 
중국 관광객의 경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보복 조치가 일부 해제되고 중국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 정책이 완화됨에 따라 중국 관광객 수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은 경기 호황과 한류 열풍 등에 힘입어 방한 관광객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만 보면 전체 방한 관광객은 132만4119명으로 지난해 12월보다 16.8% 증가했다. 중국 관광객은 41만6279명으로 전년보다 25.2% 증가했으며 일본은 25만8521명으로 33.5%나 늘었다.
 
한편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한국인들도 대폭 늘었다. 지난해 해외 여행을 떠난 내국인은 지난해보다 8.3% 증가해 사상 최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