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야, 조해주 청문회 증인 채택 합의 불발…이견 여전



【서울=뉴시스】오제일 한주홍 기자 = 여야가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를 두고 머리를 맞댔지만 증인채택을 놓고 이견이 여전해 최종 결론을 내지 못했다.



여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들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인사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논의했지만 일부 이견을 좁힌 것 외에 최종 합의에는 실패했다.



논의 과정에서 야당 간사들은 조 후보자를 문재인 대선 캠프 공명선거특보로 임명하는 과정에 관여한 의원들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여당은 이들이 현역 의원 신분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반대했다.



결국 여야는 협의 끝에 실무자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선에서 의견 일치를 봤다.



다만 여야는 청와대 인사수석실 관계자의 증인 채택에는 뜻을 모으지 못했다. 애초 야당은 조 후보자 인사 검증 과정 확인을 위해 청와대 인사 수석 또는 실무자를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지만, 여당이 난색을 보여 결정이 유보됐다.



바른미래당 행안위 간사인 권은희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여당 측에서 당과 논의 후 입장을 오늘까지 밝히겠다고 해 회의가 종료됐다"라며 "협의가 되면 상임위나 청문회 개최 날짜를 정하는 만남을 다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당과 이야기 중"이라며 "아직 간사 간 협의가 언제 재개될지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민주당이 발행한 '제19대 대통령선거 백서'에 조 후보자가 공명선거특보로 등장하는 점 등을 근거로 조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았다. 지난 9일 예정됐던 인사청문회도 보이콧했다.



kafka@newsis.com

ho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