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행 의혹 인천 서구청장' 공무원노조 "수사의뢰"



【인천=뉴시스】 김민수 기자 =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이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 서구 공무원노조가 이 구청장에 대한 수사를 수사기관에 의뢰할 예정이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서구지부는 22일 성명을 내고 "변호사에게 법률적인 조언을 받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이 구청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수사를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의뢰하기로 했다"며 "이를 통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이번 사건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영원히 안고 갈 심리적 고통과 트라우마를 지우고, 공직에 더욱 열심히 매진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겠다"며 "향후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또 "해당 부서장이 회식 후 수차례 전화와 회의 등을 통해 직원들을 입막음하려는 시도가 있었다. 이것은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행위이며, 구에 정식으로 해당 부서장 교체를 요구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구청장과 신체 접촉을 한 직원들은 불쾌감을 느낀 것으로 드러났다.



노조 관계자는 "이 구청장과 신체접촉을 한 직원들은 불쾌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며 "회식 중 불필요한 신체접촉은 불쾌감을 유발하는 것이 당연하며 이는 성추행에 해당된다. 이에 대한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구청장은 서구청 소속 여성 공무원이 구청 주차장 건물에서 투신하고 장례식을 치른 하루 만인 지난 11일 기획예산실 직원 30여명과 저녁을 먹고 노래방을 가는 등 회식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이 구청장은 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으며 한 여직원에게는 춤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이 구청장은 20일 사과문을 내고 "노래방에서 모든 직원들에게 포옹을하고 몇몇 직원들에게는 볼에 고마움을 표시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은 그동안 고생한 직원들을 위한 감사함의 표시였다"며 이어 "이외에 신체 접촉에 대해서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 하지만 이유를 불문하고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함께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kms020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