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과기대, 스마트타운 구축 위한 산학협력 협약식

서울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종호, 이하 서울과기대)가 중소기업과 함께, 스마트에너지타운 구축 및 클라우드 컴퓨터를 활용하는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을 추진한다.
 
▲ 스마트타운 구축 산학협력 협약식 사진

▲ 스마트타운 구축 산학협력 협약식 사진

서울과기대는 지난 2019년 1월 18일(금)에 전기정보기술연구소(소장 이영일) 주관으로 8개 중소기업과 역할분담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참여 중소기업들이 역할을 분담하여 서울과기대 건물에 △모던텍(전기차 멀티충전기 로봇) △ 이지세이버(스마트조명) △미래테크(풍력발전) △애니게이트(운영 SW) △서창전기통신(AMI, ESS) △차지인(과금) △SK인포텍(보안솔루션) 등 각각 기업의 보유제품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과기대는 참여 기업들을 통합 관리하여 1년 이내에 모든 제품 설치를 완료하고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성과 도출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영일 연구소장은 “서울과기대는 미래관과 프론티어관을 스마트빌딩으로 만들어 전력소비를 절감하고 이용 효율성을 높여갈 것이며 그 성과에 따라 교내 60개 건물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스마트에너지타운 구축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클라우드 컴퓨터를 활용한 자율주행 전기차를 개발하여 교내 건물간 우편물, 택배, 문서전달은 물론  셔틀버스에까지 확대 적용해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종호 총장은 “서울과기대는 클라우드 컴퓨터를 활용한 전기차 자율주행과 스마트에너지타운 기술을 구현하여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교수와 대학원생들의 4차 산업혁명 역량을 키우고 청년일자리 창출과 창업기회를 만드는 데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