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예방 경찰관 등 도로교통공단 15인 시상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22일 오비맥주(대표 고동우)와 함께 음주운전 예방에 힘쓰고 있는 경찰관과 관계자를 격려하기 위해 ‘음주운전 단속 유공자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부에서 윤종기 이사장과 오비맥주의 고동우 대표 및 장유택 부사장, 박종천 경찰청 교통안전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각지에서 음주운전 예방에 기여한 경찰관과 관계기관 직원 등 15명을 선정해 시상했다.
 
<22일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에서 열린‘제 3회 음주운전 예방 유공자 시상식’에서 도로교통공단 윤종기 이사장(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과 오비맥주 고동우 대표(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가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2일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에서 열린‘제 3회 음주운전 예방 유공자 시상식’에서 도로교통공단 윤종기 이사장(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과 오비맥주 고동우 대표(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가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찰청 소속 고수철 경감을 비롯한 경찰관 10명은 전국 17개 지방경찰청에서 후보자를 추천 받아 선정됐으며, 도로교통공단 곽한솔 대리 등 관계기관 직원 5명은 음주운전 예방 활동에 기여한 점을 평가받아 선정됐다. 이들에게는 표창과 함께 상금을 수여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음주운전 단속 유공자 시상식’은 도로교통공단이 2016년 오비맥주와 체결한 업무협약(MOU)에 따라 펼치고 있는 ‘범국민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의 일환으로, 음주운전 예방 및 근절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음주운전 단속 경찰관과 관계자를 격려하고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도로교통공단과 오비맥주는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과 사회적 손실을 줄이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라며 “특히, 지난해에는 강남운전면허시험장을 비롯한 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생애 최초로 운전면허를 취득한 분들에게 평생 동안 음주운전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행사를 진행해 1,900여명이 서명했으며 그 외에도 다채로운 캠페인을 통해 음주운전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음주운전을 예방하고 사고를 줄이기 위해 수고하는 전국 각지 경찰관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매년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며 “교통안전에 대한 범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속적인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은 오비맥주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새내기 운전자를 대상으로 음주운전 예방교육을 전개하는 등 다양한 음주운전 예방 및 근절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한편, 우리 사회에서 대형 사고를 유발하는 등 도로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 범죄행위로 지목받고 있는 음주운전은 수년 전부터 감소 추세에 있기는 하지만 아직도 연간 450여명이 음주운전 사고로 목숨을 잃는 등 위험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간 국내에서는 255,592건의 음주운전 사고가 발생해 7,018명이 사망하고 455,288명이 부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