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군부대 등 전국 1만여명에게 설 선물 보내

청와대가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회 각계각층에 보낼 설 선물을 공개했다. 올해 설 선물은 경남 함양의 솔송주, 강원 강릉의 고시볼, 전남 담양의 약과와 다식, 충북 보은의 유과 등 우리나라의 전통식품 5종 세트로 구성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회 각계각층에 보낼 설 선물을 공개했다. 올해 설 선물은 경남 함양의 솔송주, 강원 강릉의 고시볼, 전남 담양의 약과와 다식, 충북 보은의 유과 등 우리나라의 전통식품 5종 세트로 구성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앞둔 22일 전국의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여명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 어느 때보다 설렘이 큰 새해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함께 잘 사는 사회 새로운 100년의 시작으로 만들자’는 인사말과 함께 설 선물을 전달한다.
 
청와대 총무비서관실에 따르면 올해 설 선물은 우리나라 전통식품 5종 세트로 구성됐다. 경남 함양의 솔송주, 강원 강릉의 고시볼, 전남 담양의 약과와 다식, 충북 보은의 유과 등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설 선물과 함께 보내는 인사말 카드로 ‘그 어느 때보다 설렘이 큰 새해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함께 잘 사는 사회 새로운 100년의 시작으로 만들자’ 는 내용이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설 선물과 함께 보내는 인사말 카드로 ‘그 어느 때보다 설렘이 큰 새해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함께 잘 사는 사회 새로운 100년의 시작으로 만들자’ 는 내용이다.[청와대 제공]

선물은 국토 최동단, 서북단, 남단, 중부전선 등에서 고생하는 군·경 부대와 현국형발사체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연구원, 각종 재난사고 시 구조 활동에 참여한 의인, 따뜻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독거노인, 희귀난치성 환자, 치매센터 종사자 등에게 가장 많이 전달된다. 또, 국가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가족 등에게도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선물이 전달될 예정이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선물 받는 분은 만여분 정도 된다. 내일 모레부터는 다들 설 전에 받아보실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명절 선물 구성에 관해서는 “팀을 구성해 각 지역 농협으로부터 추천을 받는다”고 밝혔다. ‘북측 인사도 명절 선물 지급 대상에 포함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는 “그런 것은 생각도 해보지 못했는데, 없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회 각계 각층에 보낼 설 선물을 22일 청와대가 공개했다. 올해 설 선물은 우리나라의 전통식품 5종 세트로 구성했다. 이 선물은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과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 여명에게 보내질 예정이다. 사진은 강릉의 고시볼.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회 각계 각층에 보낼 설 선물을 22일 청와대가 공개했다. 올해 설 선물은 우리나라의 전통식품 5종 세트로 구성했다. 이 선물은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과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 여명에게 보내질 예정이다. 사진은 강릉의 고시볼. [청와대 제공]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