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기차 무선충전소' 나올까...GS칼텍스-LG전자 복합 충전소 서울에 심는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충전소 조감도. [사진 GS칼텍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충전소 조감도. [사진 GS칼텍스]

전기차를 스마트폰처럼 무선으로 충전하고 로봇이 전기차를 대신 충전해주는 충전소가 등장한다. GS칼텍스는 LG전자와 함께 “기존 주유소와 전기차 충전시설을 결합한 융복합 충전소를 올해 하반기 서울에서 처음으로 선보이겠다”고 22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날 LG전자 서초R&D 캠퍼스에서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 협약식에는 장인영 GS칼텍스 부사장과 박일평 LG전자 사장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가 개발 중인 융복합 스테이션에는 LG전자의 350㎾급 초고속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된다. 전기차를 충전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줄여 이용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예를 들어 기존 100㎾급 충전기로 쉐보레 볼트(배터리 용량 60㎾h)를 완전히 충전하려면 36분이 소요되지만, 350㎾급 충전기로는 10분이면 충분하다. 100㎾h짜리 배터리가 탑재된 테슬라도 14분이면 충전이 끝난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충전소 조감도. [사진 GS칼텍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충전소 조감도. [사진 GS칼텍스]

 
융복합 스테이션에는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 서비스도 추가된다.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는 충전 중인 차량의 데이터를 충전소가 수집해 차량의 상태를 자동으로 점검하고 수리가 필요한 부분을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다. 기존 주유소에서 제공하는 경정비 서비스가 전기차의 디지털 데이터와 결합한 형태다. 이 외에도 로봇 충전 기술과 무선충전 기술도 적용되고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두 회사는 융복합 스테이션을 전기차 시대 모빌리티 허브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와 LG전자의 첫 번째 융복합 스테이션은 올해 하반기 서울 도심권에 있는 GS칼텍스 직영주유소에 조성된다. 기존 주유소를 단계별로 융복합 스테이션으로 확장하고 자동차·모빌리티 스타트업과 함께 관련 서비스 발굴과 사업 협력을 이어나간다는 게 두 회사의 전략이다.
 
장인영 GS칼텍스 부사장은 “주유소를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으로 탈바꿈해 스마트 시티 내 모빌리티 및 커뮤니티 허브로 새로운 기점을 열 것”이라며 “LG전자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충전 인프라 확충, 카셰어링, 전기차 정비 등 고객 서비스 기반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