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앞두고 日편의점서 사라지는 ‘성인잡지’…이미지 고려

일본 도쿄도에 있는 편의점 세븐일레븐. [연합뉴스]

일본 도쿄도에 있는 편의점 세븐일레븐. [연합뉴스]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등을 앞두고 일본 편의점업체들이 성인잡지를 잇달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22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세븐일레븐 재팬과 로손은 올해 8월 말까지 성인잡지 판매를 원칙적으로 중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여성과 아동, 방일 외국인 등을 고려한 것이다.
 
판매 중단 대상은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이 조례로 18세 미만에 대한 판매와 열람을 금지한 잡지 등이다.
 
마이니치는 “과격한 표지에 대한 혐오감과 ‘아동의 눈에 띄지 않게 해주기를 바란다’는 여성의 요구를 배려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올해 럭비 월드컵과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방일 외국인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미지 저하를 막기 위한 의도도 있다.
 
성인잡지를 판매하는 점포는 세븐일레븐이 약 1만5000개, 로손이 1만개 정도다.
 
세븐일레븐의 경우 성인잡지 판매액이 매출의 1%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다른 편의점의 경우 미니스톱은 이미 지난해부터 모든 점포에서 판매를 중지했다.
 
패밀리마트는 직영점에선 판매를 중지했고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선 업주 판단에 맡기고 있는데, 전체 점포의 10%에 해당하는 2000개 점포에선 이미 판매를 중지했다.
 
업체들의 이러한 움직임으로 일본의 편의점 잡지 판매대에 성인잡지가 진열된 모습은 점차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