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석희, 조재범에 황제 훈련" 주장···심 측 "2차 가해"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 진술을 마치고 법원을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 진술을 마치고 법원을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황제 훈련’을 받은 것 아니냐고 주장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글에 심 선수 측이 22일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 선수 변호를 맡은 임상혁 변호사는 최근 SNS와 온라인 채팅메신저 등을 통해 퍼지는 글에 대해 “용기를 내 성폭력 피해사실을 말한 심 선수에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는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글은 한국체육대학교 학생 부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작성자는 조재범 전 코치의 무고를 주장하며 심 선수가 ‘황제 훈련’을 받아온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해 6월 25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는 조재범 전 코치. [연합뉴스]

지난해 6월 25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는 조재범 전 코치. [연합뉴스]

 
작성자는 “빙상 학부모 여러분, 언론이 일방적으로 심석희 이야기만 듣고 (조 전 코치를) 인격 살인하고 있는 듯하다. 라커룸에서 어떻게 성폭행을 하느냐”며 “심석희가 황제 훈련을 받아온 것 아닌가. 조 전 코치가 다른 선수들이 부러워할 정도로 심석희만 애지중지했다”고 주장했다.
 
빙상계 성폭력 문제를 폭로하고 있는 젊은빙상인연대를 ‘낙오자 모임’으로 폄훼하기도 했다. 작성자는 “낙오자 모임 여준형(젊은빙상연대 대표) 때문에 선수, 학부모가 피해를 보고 있다”며 “선수들이 피해 보지 않도록 빙상 학부모들이 진실을 이야기하자”고 독려했다. 그는 “학부모들이 모여서 진실 그대로 조 쌤(조 전 코치) 변호인에게 진술하자”며 조 전 코치에게 유리한 법정 진술을 할 것을 독려했다.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 빙상을 바라는 젊은 빙상인 연대' 여준형대표가 21일 국회에서 빙상계 국가대표 성폭행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 빙상을 바라는 젊은 빙상인 연대' 여준형대표가 21일 국회에서 빙상계 국가대표 성폭행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해당 글은 SNS와 메신저 채팅을 통해 퍼지고 있다. 심 선수 측은 “이 글이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심 선수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