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황교안·오세훈 겨냥 “집안 망할때 가출하고 뒷방서 대통령 놀이하더니”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오른쪽)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1일 오후 부산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오른쪽)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1일 오후 부산 수영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한국당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홍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지방선거 패배를 두고 나를 비난하는 분에게 묻고자 한다”며 “그 어려운 지방선거 와중에서 그 분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는 오 전 시장을 겨냥한 것이다. 앞서 오 전 시장은 홍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에 대해 “전직 대표로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이후 첫번째 치러지는 전대인데 거기에 출마하는 건 좀 어색하다”고 비판했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황 전 총리에게 돌을 던졌다. 홍 전 대표는 “통진당 해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 업적인데 단지 정부의 소송대리인으로 나섰던 분이 그걸 자신의 업적으로 포장하면서 대여 투쟁력을 과시하는 것은 참으로 의아하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전날 ‘대여 투쟁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을 받고 “통합진보당을 해산시킨 사람이 누구냐”고 반문했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황 전 총리를 “집안이 망해갈 때 혼자 살기 위해 가출해 버렸던 사람, 뒷방에 앉아 대통령 놀이를 즐겼던 사람”이라 규정하며 “집안이 살아날 기미가 보이자 이제사 들어와 안방차지 하겠다는 것이 정의와 형평에 맞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TV홍카콜라'를 진행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장세정 기자

'TV홍카콜라'를 진행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장세정 기자

 
홍 전 대표는 “손혜원 사태에서 보듯 좌파는 뻔뻔하고 탄핵 과정에서 보듯 우파는 비겁하다”며 “지금 우리당 당권 주자들의 현 모습은 비겁하기도 하고 뻔뻔스럽기도 하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패배를 홀로 책임지고 당 대표직을 물러나 외곽에서 보수·우파 승리를 위해서 지금도 고군분투”하는 자신이 차기 당권의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2월 전당대회를 앞둔 자유한국당 내부는 당권 경쟁이 치열하다. 오 전 시장과 황 전 총리는 이날 각각 울산과 충청권을 찾아 표밭 다지기에 나선다. 오 전 시장과 황 전 총리는 전날 영남권 방문을 시작으로 나란히 지방 순회 일정에 들어갔다. 
 
홍 전 대표는 유튜브 채널 흥행으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당 대표 출마 여부를 고심 중이라고는 하지만 오는 25일 대구를 시작으로 영남·호남·충남·강원·제주 등을 찾을 예정이어서 사실상 전국 투어에 나서게 된다. 오는 30일 출판기념회에서 당 대표 출마 여부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