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故)김용균 씨 대책위 "발전 5사 비정규직 8000명, 정규직 전환 0.3% 불과"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김용균 씨 유가족과 대책위원회가 정부에 '죽음의 외주화'를 중단하고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해줄 것을 촉구했다.
 
22일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故)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위원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위원회는 "국가주요시설이라는 공기업 발전소는 외부에 전혀 알려지지 않은 죽음의 공간이었다"면서 "석탄 가루를 날리며 24시간 돌아가는 컨베이어 벨트는 ‘죽음의 외주화’의 상징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최규완 한국발전기술지부 영흥화력 지회장은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 감독에서 1029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이 지적됐고 고용노동부는 ‘총체적 난국’이라고 언급했다"면서 "10년간 12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을 동안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망한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가 아들의 모습을 바라보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국회는 지난 27일 '위험의 외주화' 방지를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연합뉴스]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망한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가 아들의 모습을 바라보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국회는 지난 27일 '위험의 외주화' 방지를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연합뉴스]

그는 "국가가 운영하는 공기업인 발전소가 21세기 막장 일터, 죽음의 일터, 2인 1조로 충원하겠다고 해도 누구도 지원하지 않는 죽음의 공간이 됐다"면서 "산업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외면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발전 5사에는 8000여명에 달하는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고, 에너지 공기업 중 간접고용 노동자 비율이 40%로 가장 많다"면서 "그런데도 직접고용 정규직으로 전환한 비율은 0.3%"라고 언급했다. 특히 연료 환경설비운전과 경상정비 노동자 6000여명은 정규직 전환자가 전혀 없다는 것이 위원회의 주장이다.
 
그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발전 5사는 국민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상시지속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김용균 노동자가 목숨을 잃은 지 44일째가 된 지금, 정규직 전환을 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죽음의 외주화를 중단하고 직접고용을 통한 정규직 전환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