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도 5개시 가뭄 피해 예측 시스템 운영



【수원=뉴시스】 이승호 기자 = 경기도는 화성, 안성, 평택, 이천, 여주 등 5개 시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가뭄 피해 예측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도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구축한 ‘가뭄 피해 예측 시스템’은 지도기반 서비스에 관정, 저수지, 양수장 등 각종 수자원 정보와 기상정보를 연결한 뒤 가뭄 예측 모형으로 가뭄취약지역을 분석한다.

사용자가 특정 지역을 선정하면 주위에 있는 수자원 시설의 용수공급 능력과 지역 기상정보 등을 종합해 가뭄 취약 여부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논밭의 가뭄 위험 정보를 분석해 해당 지자체에 제공하는 시스템은 전국 최초다.

도는 지난해 가뭄 피해 예측 시스템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8 빅데이터 플래그십 기획·검증 공모사업’에 내 국비 50%를 지원받았다.

또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분석 결과 평가회에서 가장 높은 등급을 받았다.

도는 현재 농업기술원, 5개 시, 한국농어촌공사 등 13개 기관의 저수지, 관정, 양·배수장, 기상정보 등 52건의 수자원 데이터 수집을 완료한 상태다.

이 데이터를 활용해 5개 시 지역의 가뭄취약지역을 예측, 해당 시·군에 제공해 긴급양수장 우선 배치 등 가뭄 행정에 활용하게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데이터를 계속해서 축적해 중장기적으로는 필지 인허가 업무에도 활용할 방침이다.

이응준 도 데이터정책담당관은 “올해 하반기에는 분석대상 시·군을 10개로 확대하고, 공무원뿐만 아니라 농민이 직접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a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