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해서도, 적이어도 안된다"…동료가 본 '멘탈甲' 손혜원

“정말 멘탈은 ‘갑(甲)’이네.”
21일 손혜원 의원의 기자 회견을 지켜보던 한 국회 관계자의 말이다. 이날 손 의원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지 하루만에 또 다시 국회 정론관 브리핑룸에 섰다. 이번엔 ‘젊은빙상연대’와 함께 빙상계 성폭력 실태를 고발하는 내용이었다.

손혜원, 탈당 회견 다음날 빙상계 성폭력 고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빙상계 성폭력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빙상계 성폭력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어지간한 의원이었으면 탈당계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전혀 다른 사안으로 언론앞에 다시 나서는 걸 부담스러워했을 텐데 손 의원은 전혀 아랑곳않는 표정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빙상계 회견’을 두고 네이밍 전문가인 손 의원이 자신의 새로운 이미지 브랜딩에 나선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손 의원실 직원들은 요즘 밤샘근무를 밥 먹듯이 한다더라. 부동산 투기 의혹 해명자료 만들랴, 유튜브 방송하랴, 문화체육관광위 현안 챙기랴 일복이 터졌다”고 말했다.
 
주변 사람들이 본 손 의원은 업무에선 확실히 성과를 내고, 통 크게 인심도 쓸 줄 아는 스타일이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라는 이름을 만들고 당 이미지 개선에 기여한 공로를 높이 평가하는 당원들이 많다. 당 홍보위원장 시절 손 의원은 과제가 생기면 하루만에도 뚝딱 완수해서 당직자들이 혀를 내두르게 만들었다. 몇몇 여성 의원들 모임에서 “손 의원, 오늘 입은 코트가 참 예쁘다”고 칭찬했더니 참석자들 전원에게 같은 코트를 사서 선물했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빙상관계자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빙상계 '성폭력'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빙상관계자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빙상계 '성폭력'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하지만 자기가 옳다고 믿는 것에 대해선 절대 타협이 없는데다 가까운 사람들의 조언보다는 유튜브, 페이스북 등 SNS의 반응에 지나치게 의존한다는 지적도 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손 의원과는 친해서도 안되고 적이 되서도 안된다. 고집이 워낙 세고 자기중심적인 사람이라 자신의 의도는 항상 선하고 옳다고 생각한다. 한 번 싸워본 사람은 다시는 엮이려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지난해 문체위 국정감사 때 선동열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을 증인으로 세웠다가 결과적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국감 증인을 채택할 때는 통상 같은 당 의원들끼리 협의하고 여야 협상과정에서 주고받는 ‘딜’을 하는 수순이다. 문체위 여당 간사였던 손 의원은 이런 협의 과정을 다 무시하고 선 감독을 증인 명단에 넣어버렸다고 한다.
 
선동열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감독이 지난해 10월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선동열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감독이 지난해 10월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 사실을 뒤늦게 안 동료 의원이 문제제기를 하자 손 의원은 “SNS에서 1200만 야구팬들이 선동열을 얼마나 싫어하는지 아느냐, 이거 분명히 대박 친다”고 호언장담을 했다는 것이다. 문체위 소속 한 민주당 의원은 “보좌진들이 질의서는 합리적으로 잘 준비했던데 선 감독이 호락호락하지 않자 손 의원이 점점 흥분하기 시작했다. 손 의원이 자기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고 ‘출근도 안 하고 연봉 2억원 받는 것 아니냐’ ‘(아시안게임) 우승이 그렇게 어려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등의 정제되지 않은 발언을 쏟아내 역풍을 맞은 것”이라고 말했다.
 
한 광고업계 관계자는 “브랜드 전문가로 뜬 사람들은 손 의원과 비슷한 스타일이 많다. 자기 아이디어에 대한 강한 믿음이 있어야 남들을 설득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며 “자기 아이디어에 대한 주변의 반대가 있어도 그걸 뚫어내는 돌파력이 없으면 이 계통에선 성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탈당후에도 손 의원의 스타일엔 변함이 없다. 민주평화당의 중진인 박지원 의원을 겨냥해 ‘배신의 아이콘’이라고 직격탄을 날리는가 하면, 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공직자 이해 충돌에 대해 (손 의원이) 조금 다른 생각을 하는 것 같아 당황스럽다”고 하자 “잘 모르는 일이라고 함부로 말씀하시면 안 된다”며 발끈하고 나섰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가진뒤 홍영표 원내대표의 어깨를 만지며 위로하고 있다. [뉴시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가진뒤 홍영표 원내대표의 어깨를 만지며 위로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내에선 “지도부가 손 의원 사태에 너무 안이하게 대응했다”는 불만도 적잖다. 사실 당 지도부로선 2020년 총선에도 안 나간다는 손 의원을 컨트롤 할 수단이 마땅치 않았던 측면도 있다. 이를 두고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숙명여고 동창으로 친분이 두텁기 때문에 당 지도부도 쩔쩔 맨 것 아니냐고 비판하고 있다.  
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당에 부담이 되지 않겠다고 탈당을 한 사람이 탈당회견 때 홍영표 원내대표는 왜 옆에 세웠는지 모르겠다. 결과적으로 당에 부담을 팍팍 주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