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최초 4~6인실 없는 대학병원

이대서울병원 투시도

이대서울병원 투시도

국내 처음으로 4~6인 병실이 없는 대학병원이 문을 연다.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들어서는 이대서울병원이 그렇다.
 

강서구 마곡동 이대서울병원
3인실을 기본 병실로 정해
내달 7일 진료 개시

이대의료원은 다음 달 7일 마곡동 새 병원(이대서울병원)이 진료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대서울병원에는 대학병원 최초로 기준 병실을 3인실로 잡았다. 4~6인실이 없다. 중환자실은 모두 1인실로 돼 있다. 감염 예방과 환자 회복, 프라이버시 존중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정책에 따라 2인실, 3인실 입원료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3인실의 병상당 면적이 10.3㎡로 설계했다. 의료법 면적 기준(6.5㎡)보다 넓어 쾌적하다. 병실마다 화장실과 세면실이 들어 있다. 전체 병상은 1014개이며 우선 330개 병상을 운영한다. 
 
이대서울병원은 위·대장 등 5대 암과 심혈관·뇌혈관 질환, 장기이식 등 고난이도 중증 질환을 특화했다. 종합건진센터, 최신 단일공(Single Port) 로봇수술기기를 도입한 로봇수술센터 등을 설치했다. 
 병원 4층에 나무와 조각상으로 '치유의 숲’을 만들었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