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균 확인 “예년보다 2~3개월 빨라”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하려면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하려면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확인돼 보건당국이 감시를 강화하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영광군 법성포구, 함평군 월천포구 및 제주시 산지천 해수에서 올해 첫 번째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되었다고 22일 밝혔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 질병관리본부는 11개 국립검역소 및 2개 시ㆍ도보건환경연구원(인천, 전남)과 연계하여 ‘해양환경 내 병원성 비브리오균 실험실 감시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전남 보건환경연구원과 국립제주검역소가 2019년 1월 14일에 채취한 바닷물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2019년 1월 18일)됐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5~6월경 첫 환자가 발생해 8~9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다. 올해는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예년 대비 2~3개월 빨리 검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아직 해수의 온도가 낮아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의 위험은 낮은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강화된 비브리오패혈증균 환경감시를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올해부터 병원성 비브리오 감시사업의 감시 기간을 확대해 이전 하절기(4~10월)에만 감시하던 지점을 연중(1~12월) 감시체계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