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연극협회 제6대 회장, 배우 지춘성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서울연극협회 제6대 회장으로 배우 지춘성(53)이 뽑혔다. 21일 서울 대학로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에서 열린 서울연극협회 임원개선 총회에서 단독 출마한 지 후보가 만장일치로 회장으로 선출됐다.

중앙대 연극영화학과를 나온 지 회장은 1988년 현대극단 '레미제라블'로 데뷔했다. '정씨여자' '알리바이 연대기' 등에 출연했다. 히서연극상 올해의 연극인상, 제35회 서울연극제 연기상 등을 받았다.

지 회장은 "소통을 통해 세대 간 장벽을 허물고, 연극제 활성화와 다양한 복지제도를 통해 연극인의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사업의 안정과 확장은 물론 연극인의 인권보호를 위한 성평등 소위원회를 구성해 대안을 모색하는 등 연극인의 복리증진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 회장과 함께 문삼화 공상집단 뚱딴지 연출과 정범철 극발전소301 대표가 부회장으로 뽑혔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