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현 "경제 성장률 떨어져도 대처할 자신감 있다"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22일 “오늘 국제통화기금(IMF)가 세계 경제 성장률을 하향 조정하는 등 글로벌 경제 하방 신호가 나타나고 있지만 우리는 경제활력을 최우선에 둔 국정운영으로 충분히 대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22일 국회에서 새해 첫 고위 당정청 회의가 열려 이낙연 총리(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국회에서 새해 첫 고위 당정청 회의가 열려 이낙연 총리(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연합뉴스]

김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새해 경제활력 강화를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통령부터 장관까지 다양한 경제 주체와 소통하고 현장에서 답을 찾는 노력 계속하는 중”이라며 “이런 노력에 대해 시장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해주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고 했다.  
 
이어 “주력 제조업에 대한 혁신방안을 체계적으로 마련해 실행하고 규제 샌드박스 시행 후 민간의 창의적 노력들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서둘러 지원하겠다”며 “아울러 사회안전망과 일자리 안전망 강화 등 포용국가를 실현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수단도 차질없이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런 노력 바탕으로 국민이 체감할 성과를 낼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금년에도당정간 한층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약속드리며 국민 여러분의 안전하고 따뜻한 설을 기원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