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손혜원 옆에 선 홍영표, 靑실세에 눌린 표정 한심"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서울 마포구을) 기자회견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렸다. 홍영표 원내대표(왼쪽)가 발표문을 읽고 있는 손 의원을 옆에서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서울 마포구을) 기자회견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렸다. 홍영표 원내대표(왼쪽)가 발표문을 읽고 있는 손 의원을 옆에서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논란을 “제왕적 대통령제하에서 소위 권력 실세들의 오만과 불손”이라고 비판면서 특검과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를 통해 이번 논란에 대해 “윤리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보통 사람이 했으면 별문제가 아닐지 몰라도 권력 실세, 대통령 부인의 절친이라고 하는 사람이 그런 일을 벌였으니까 문제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서 내가 뭐 했다, 이렇게 큰소리를 치는 사람이, 그분이 그동안 해왔던 행정이나 언행을 보면 얼마나 오만하고 방자했나”라면서 “어제(20일) 기자회견에서 보여준 태도도 그렇다. 국민을 어떻게 보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말 한심했었던 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라면서 “홍 원내대표가 인천 부평에서 보궐선거했을 때 제가 가서 열심히 도울 정도로 좋아했는데, 어제 기자회견에 나와 있는 모습은 정말 봐줄 수가 없었다”고도 했다.
 
그는 “원내대표가 탈당한다는 사람, 국민의 지탄을 받고 (손 의원이) 탈당한다는데 왜 나와서 탈당하지 말라고 그러는지, 또 표정도 과연 떳떳하게 ‘이 사람 나가면 안 된다’는 표정이었나”라며 “청와대 실세에 원내대표가 꽉 눌린 표정 아니었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게 정말 나라냐 싶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또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뭐하나. 조국 수석은 뭘 하는 건가”라며 “(친인척은 아니지만) 당연히 대통령 부인 인척 관리로 지인 관리로 해서 (손 의원에게) 이거 안 된다고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는 특검 도입 주장에 대해서도 “지금 정권 잡은 지 1년 반밖에 안 됐는데 검찰이 정권 실세에 대해서 무슨 수사를 하겠나”라며 “이걸 제대로 하려면 검찰 수사를 할 것이 아니라 정권·권력하고 독립된 기관에서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