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日 연구팀 "노년 여성엔 '이 운동'이 최고"

스포츠댄스를 즐기는 어르신들. [뉴시스]

스포츠댄스를 즐기는 어르신들. [뉴시스]

노년기에 댄스 스포츠를 꾸준히 즐기는 여성은 일상활동에 장애가 발생할 확률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74% 줄어든다는 분석이 나왔다.
 
원장원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와 김헌경 일본 도쿄도립노화연구소 박사 공동 연구팀은 도쿄도 이타바시(板橋)구에 거주하는 70∼84세 여성 1003명을 대상으로 8년에 걸쳐 댄스 스포츠가 일상생활의 장애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참여 여성들의 운동 유형을 16가지로 나눈 뒤 어떤 운동이 식사·목욕·보행 등 일상생활에서 생길 수 있는 기능 장애를 가장 효과적으로 예방하는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조사 기간 중 총 130명(13%)에서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의 기능 장애가 발생했는데 유독 댄스를 꾸준히 즐긴 여성에서만 이런 확률이 낮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평소 댄스를 즐긴 여성이 댄스를 하지 않았던 여성보다 일상생활에서 장애가 발생할 확률이 74% 감소했다"며 "반면 미용체조·걷기·요가 등의 운동을 주로 한 그룹에서는 이런 예방 효과가 관찰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댄스가 균형감·근력·지구력을 키워줄 뿐 아니라 인지기능 저하를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는 점을 입증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원장원 교수는 "노인들의 댄스는 특정 공간에 함께 모여 일정한 순서와 동작으로 몸을 움직이는 사교댄스가 대부분이었다"면서 "일본 여성 노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지만 급속한 고령화를 맞고 있는 한국에도 응용될 수 있는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도쿄서 열린 한일노쇠(frailty) 심포지엄에서 발표됐으며 국제학술지(Scandinavian journal of medicine and science in sports)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에도 소개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