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해 케르치해협서 선박 2척에 화재…"최소 11명 사망"

리아노보스티·타스 통신 등은 21일(현지시간) 케르치 해협에서 아프리카 탄자니아 선적 선박 2척에 화재가 발생해 선원 최소 11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리아노보스티·타스 통신 등은 21일(현지시간) 케르치 해협에서 아프리카 탄자니아 선적 선박 2척에 화재가 발생해 선원 최소 11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흑해와 아조프해를 잇는 크림반도 인근의 케르치 해협에서 2척의 선박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최소 11명의 선원이 사망했다고 러시아 당국이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해상·하천 교통청은 이날 "케르치 해협에서 (아프리카) 탄자니아 선적 선박 2척에 화재가 발생해 선원 최소 1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사고는 이날 오후 6시(모스크바 시간)쯤 크림반도 동쪽 타킬 곶에서 28km 정도 떨어진 케르치 해협 입구 쪽 해역에서 발생했다.
 
해상·하천 교통청은 "11명의 시신이 수습됐고 3명은 물속으로 가라앉아 행방불명 됐으며 5명의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물속으로 가라앉은 선원까지 합하면 이미 14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 실종된 5명도 구조 확률이 낮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해상에 떠 있던 12명은 출동한 러시아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2척의 사고 선박에는 터키인과 인도인 선원 31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칸디'호로 알려진 선박에는 터키인 9명과 인도인 8명 등 17명의 승조원이, 다른 선박 '마에스트로'에는 터키인과 인도인 각각 7명 등 14명의 승조원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선박들은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주에서 액화가스를 싣고 운반 중이었다고 러시아 구조대 관계자가 인테르팍스 통신에 전했다.
 
또 다른 구조대 관계자는 통신에 "한 척의 선박에서 다른 선박으로 연료를 옮겨 싣는 과정에서 선박 한 척에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고 뒤이어 불이 다른 선박으로 번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재 원인은 안전 규정 위반 때문으로 잠정 파악됐다"고 밝혔다.  
 
러시아 수사당국은 선박 사고를 형사 사건으로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선박들은 사고 당시 케르치 해협의 공해상에서 닻을 내리고 정박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박 해역은 합법적 정박 장소가 아니었다고 러시아 언론은 보도했다.  
 
러시아 구조대는 10여척의 선박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또 러시아 흑해함대 소속 예인선과 구조선도 구조 작업에 동참하고 있다.  
 
환경 전문가들은 "사고로 유출된 연료가 해양 생태계를 오염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