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끼 다 먹으면서 살뺀다는 FMD 식단, 방법은?

20일 방송된 SBS 교양 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 ‘2019 끼니 반란-먹는 단식, FMD의 비밀’ 편을 통해 FMD 식단이 소개됐다. [사진 SBS 캡처]

20일 방송된 SBS 교양 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 ‘2019 끼니 반란-먹는 단식, FMD의 비밀’ 편을 통해 FMD 식단이 소개됐다. [사진 SBS 캡처]

음식을 먹었지만 굶은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고 하는 ‘FMD(Fasting-Mimicking Diet) 식단’이 화제다.  
 
지난 20일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SBS 스페셜’은 ‘2019 끼니 반란-먹는 단식, FMD의 비밀’ 편을 통해, ‘FMD식단’을 소개했다.  
 
먹어도 단식 효과가 난다는 이 식단은 세포에 영양분 공급을 하면서도 몸은 단식하고 있다고 느끼게 해 효과적인 식이조절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먹으면서도 몸은 단식을 한다고 착각해 체중은 감소하는 원리다. 간헐적인 단식과는 다르게 하루 세 끼 칼로리를 고려한 식단으로 체중을 감량하는 방법이며 건강까지 고려한 식단이다.  
 
FMD식단 식이요법은 한 달 중 5일 동안 800~1100㎉로 구성된 정해진 식단만 먹는 방법이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FMD 식단은 오이, 방울토마토, 호두, 구운 아몬드, 올리브 오일, 파프리카, 브로콜리, 양상추, 고구마, 발사믹 식초 등 천연 재료였다. 샐러드로 만들어진 이 메뉴는 탄수화물 34.0%, 지방 56.3%, 단백질 9.7%로 이뤄졌다.  
 
‘SBS 스페셜’은 장진석ㆍ이수영 의사 부부를 대상으로 상대로 FMD식단 식이요법을 검증했다. 이수영 의사는 물 단식을 했고, 장진석 의사는 FMD 식단을 체험했다. 실험 결과 한국식 재료로 조리한 FMD식단이 극단적인 물 단식보다 훨씬 피로감, 스트레스가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물 단식을 한 의사는 체력이 떨어지는 등 단식의 단점이 부각됐지만, FMD식단으로 다이어트에 도전한 의사는 오히려 체질이 개선되는 등 장점이 있었다.  무엇보다 물 단식 다이어트의 포기 원인은 극심한 스트레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진석 의사는 “체중과 허리둘레 이런 게 너무 드라마틱하게 개선되는 걸 보고서 사실 좀 놀랐다”라며 “체중감량을 3~4㎏ 하고 싶었는데, (4일 만에) 이미 목표치에 왔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