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레트 108초 광고 어떻길래…불매운동 꺼내드는 남성들

질레트가 13일 유튜브에 공개한 광고 영상 중 일부. [사진 질레트 유튜브 영상 캡처]

질레트가 13일 유튜브에 공개한 광고 영상 중 일부. [사진 질레트 유튜브 영상 캡처]

‘당신이 될 수 있는 최고의 남성’(The Best Men Can Be)은?
 
이런 내용을 다룬 한 면도기 광고를 놓고 서양 네티즌 사이에서 찬반 논쟁이 일고 있다. “시대 변화에 맞는 새로운 남성성을 선보였다”는 칭찬과 “수십년간 남성성을 부각해 광고를 만들어놓고 이제 와 남성성을 모욕하느냐”는 반론이 맞서면서다.
 
미국 P&G 산하 면도기 브랜드 질레트가 유튜브에 13일 공개한 1분 48초짜리 광고 영상은 22일(한국 시간) 오전 기준 조회 수 2400여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질레트는 브랜드 창립 30주년을 맞아 그동안 사용해왔던 ‘남자가 얻을 수 있는 최고의 것’(The Best A Man Can Get)이라는 슬로건을 버리고 ‘당신이 될 수 있는 최고의 남성’(The Best Men Can Be)이란 슬로건을 내걸었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의 연장선 상에서 ‘우리는 믿는다’(We Believe)는 말도 덧붙였다.
 
질레트가 13일 유튜브에 공개한 광고 영상 중 일부. [사진 질레트 유튜브 영상 캡처]

질레트가 13일 유튜브에 공개한 광고 영상 중 일부. [사진 질레트 유튜브 영상 캡처]

새로운 슬로건 하에 만들어진 이 광고는 ‘미투’ ‘왕따’ 관련 사건을 보도하는 뉴스 소리로 시작한다. 이후 여성을 성희롱하거나 아이들이 싸우는 것을 방관하는 남성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다음에 묻는다. “이것이 남자가 가질 수 있는 최고인가?”(Is this the best a man can get?)
 
질레트가 13일 유튜브에 공개한 광고 영상 중 일부. [사진 질레트 유튜브 영상 캡처]

질레트가 13일 유튜브에 공개한 광고 영상 중 일부. [사진 질레트 유튜브 영상 캡처]

그동안 많은 면도기 광고는 미녀에게 키스를 받는 근육질 남성 등 강한 남성성을 강조했기에 이 광고가 공개되자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갑론을박이 일어났다. 특히 남성 소비자들의 반발이 심한 모양새다. 이들은 “이 광고가 모든 남성을 안 좋게 보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이 광고가 올라온 유튜브는 “긍정적인 댓글을 찾아보기 어렵다”와 같은 의견처럼 비난이나 조롱 댓글이 주를 이룬 상태다. “덕분에 다른 면도기 브랜드를 알게 됐다”는 글이나 해당 면도기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사진이 SNS에 올라오는 등 불매 운동으로 이어질 조짐도 보였다.   
 
이처럼 해당 광고는 거센 후폭풍을 몰고 왔으나 회사 측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정면돌파한다는 입장이다.
 
P&G 측은 “이 광고가 많은 열정적인 대화를 촉발하는 것을 안다”면서도 “최고가 된다는 것이 뭔지 우리가 멈춰 생각할 수 있게 한다. 광고를 철회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