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과 아시안컵 8강’ 박항서, “도전 한번 해보겠다”

베트남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베트남과 요르단의 경기 승부차기를 승리한 후 응원단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베트남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베트남과 요르단의 경기 승부차기를 승리한 후 응원단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도전 한번 해보겠다”
 
박항서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안컵 8강 상대가 일본으로 정해지자 밝힌 소감이다.
 
박 감독은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사우디아라비아의 16강전을 현장에서 관전했다.  
 
베트남은 지난 20일 16강에서 요르단을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고 8강에 선착했다. 이 날 맞대결 결과에 따라 8강전 상대가 결정되기 때문에 박 감독은 경기장을 찾았다.
 
일본의 다케이로 토미야스(오른쪽 둘째)가 21일 열린 아시안컵 16강전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의 다케이로 토미야스(오른쪽 둘째)가 21일 열린 아시안컵 16강전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은 중앙 수비 도미야스 다케히로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사우디를 1-0으로 제압했다. 베트남 상대는 일본으로 결정됐다.
 
박 감독은 16강전 관전 직후 "일본과 맞붙게 됐다. 전력이 안되는 것은 알고 있다. 거의 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이다. 쉽지 않은 상대다”면서도 “도전 한번 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 베트남과의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승리한 베트남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 베트남과의 16강전 승부차기에서 승리한 베트남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1-0으로 꺾은 바 있다. 하지만 박 감독은 “그땐 22세 이하팀이었다. 지금과 다르다"고 신중한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일본은 중앙이 굉장히 밀집이 되어있다. 방법을 찾아봐야 한다. 일본은 정교하고 패스가 뛰어나다. 허점만 보이면 놓치지 않는다. 그 부분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항서

박항서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