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손혜원 국정조사·특검해야” 금태섭 “손 의원의 공직자 윤리 조금 다른 것 같아”

금태섭

금태섭

자유한국당이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 대한 파상 공세에 나섰다. 검찰 고발과 특검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병준 “홍영표가 호위무사냐”
손학규 “검찰 수사 누가 믿겠나”

나경원 원내대표는 21일 열린 당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손 의원은 정권 실세라는 배경을 업고 헌법 46조 국회의원 의무를 준수하지 않았다. (국회의원) 지위를 유지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 문제에 대해 당당하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받으라고 여당에 촉구한다. 손 의원에 대해 법적 검토가 끝나는 대로 검찰에 고발하고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손 의원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한 성토도 쏟아졌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괴벨스가 ‘큰 거짓말은 거듭하다 보면 진실이 된다’고 말했는데, (손 의원의 기자회견이) 홍보전문가로서의 내용일지 몰라도 참담함이 그지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홍영표) 원내대표가 호위무사처럼 안내하는 것을 보며 ‘이 나라의 권력이 어디에 있구나’ 명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신재민 전 사무관의 양심적 폭로가 겹쳐지며 참담한 심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도 “언론사 기사 고소를 선포하며 후안무치·적반하장을 보여줬다. 전무후무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한국당은 국회 파견 판사를 의원실로 불러 지인의 재판에 관해 청탁한 의혹을 받는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의 책임을 주장하며 특검을 요구했다. 손 대표는 “자신이 문재인 대통령 부인의 친구이고, 자신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들었다고 떠들고 다닌 사람이었기에 이번 문제가 터진 것”이라며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의 가까운 사람이라고, 국민의 혈세를 마음대로 쓰고 문화재 관리사업이라 하여 여러 형태로 투자해 재산을 증식하는 것, 이것이 촛불 혁명이 이야기한 ‘이게 나라냐’인지 싶다”고 지적했다. 또한 “손혜원 의원은 ‘검찰에서 조사하라’고 큰소리를 쳤다. 지금이 정권 말기라면 모를까, 누가 검찰의 수사를 믿겠냐”고 말했다.
 
여당 내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이날 방송에 나와 “일반적으로 공직자 윤리라고 생각하는 이해 충돌에 대해 (손 의원은) 조금 다른 생각을 하는 것 같아서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금 의원은 “(손 의원이) 문화재 지정을 위해 국회에서 발언하는 가운데 부동산을 구입했으니 이익충돌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자기와 이해관계가 있는데 어떤 정책을 추진하고 할 때는 그것을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손혜원’ 불똥이 이처럼 여야 공방으로 확산되면서 2월 국회 일정도 삐걱거리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예정됐던 원내대표 회동을 거부했다. 고용세습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에 대한 합의와 탄력근로제 기간 연장에 대해 여당이 노력하지 않는다는 이유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이 전혀 협조하지 않고 정쟁으로 치부하고 있다. 2월 국회 일정도 거부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유성운·박해리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