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유전자 편집 아기 출산' 과학자 엄벌 시사

허젠쿠이 중국 남방과기대 교수(가운데)가 지난해 11월 홍콩에서 열린 ‘제2차 인간유전체교정 국제회의’에 나와 세계 최초의 유전자편집 아기 출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AP=연합뉴스]

허젠쿠이 중국 남방과기대 교수(가운데)가 지난해 11월 홍콩에서 열린 ‘제2차 인간유전체교정 국제회의’에 나와 세계 최초의 유전자편집 아기 출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AP=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세계 최초로 '유전자 편집' 아기 출산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자국 과학자 허젠쿠이(34)를 강력히 처벌한다고 밝혔다.  
 
21일 중국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광둥성 정부가 관할하는 '유전자 편집 아기 사건 조사팀'은 일차적인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허 교수와 관계자들은 법에 따라 엄격히 처벌하기로 하고 공안기관에 이관해 처리한다”고 발표했다.
 
조사팀은 “남방과학기술대학 허젠쿠이 교수는 사적인 명예와 이익을 추구하는 목적으로 자의적으로 모금활동을 해왔고 의도적으로 관제를 회피했으며 사사로이 인원들을 조직해 불법적인 ‘출산 목적 인간배아 유전자 편집’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2016년 6월 허 교수는 외국인원이 참여하는 연구팀을 구성해 안전성, 효과성이 검증되지 않은 기술로 인간배아 유전자 편집을 진행했다.  
 
또 2017년 3월부터 2018년 11월까지는 위조된 윤리심사서류로 8쌍의 부부를 지원자로 모집했으며 이들 중 2명의 여성이 임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중 한명은 ‘루루’, ‘나나’로 알려진 쌍둥이 여아를 출산했으며, 나머지 한명도 여전히 임신 중인 상태다.  
 
조사팀은 “허 교수의 행보는 윤리도덕과 과학기술에 위배되는 것이자 국가 관련 규정에 어긋하는 행보”라면서 “이는 국내외에서 심각한 악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한편 허 교수는 지난해 11월 28일 홍콩에서 열린 2회 국제 인간유전자 편집 국회의에서 세계 최초로 유전자 편집 기술을 이용해 에이즈에 내성을 가진 쌍둥이 출산에 성공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