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세계 경제성장률 또 낮췄다…3.7%→3.5%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을 또다시 하향 조정했다. 21일 IMF에 따르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은 지난해 10월 보고서에서는 3.7%이었지만 이번에는 3.5%로 낮아졌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당초 3.7%에서 3.6%로 하향 조정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 관계자는 "무역정책의 불확실성과 금융시장 심리 약화 속에서 지난해 하반기 둔화한 경제 모멘텀을 반영해 성장 전망이 하향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세계은행은 지난 8일 올해 글로벌 경제 성장률을 지난해 6월 발표한 3.0%에서 2.9%로 0.1%포인트 낮췄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지난달 세계 경제 성장률을 3.7%에서 3.5%로 내렸다. 미ㆍ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Brexit)’ 관련 불확실성, 중국 경기둔화 우려 등의 악재가 잇달아 나오면서 세계 경제에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IMF는 특히 독일 등 유로존의 성장세가 전반적으로 둔화할 것으로 봤다. 올해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는 1.9%에서 1.6%로 0.3%포인트 낮아졌다. 이 중에서도 자동차 산업 부진의 영향으로 독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1.9%에서 1.3%로 무려 0.6%포인트 낮아지는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일본의 성장률은 0.9%에서 1.1%로 올려잡았다. 일본의 2020년 성장률 전망치도 0.3%에서 0.5%로 상향조정됐다. IMF는 일본의 재정지출 계획을 반영해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2020년 도쿄올림픽 특수로 인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흥개도국의 성장률 전망치 역시 당초 4.7%에서 4.5%로 낮아졌다. 유가 하락과 미·중 무역갈등과 같은 글로벌 요인과 특수한 국내 요인 등이 겹쳤다. 
 
한편 미국과 중국의 경제성장 전망은 이미 지난해 10월 조정이 이뤄졌으며 이번엔 추가 하향조정은 없었다. 한국도 이번 전망 수정에 포함되지 않았다.
 
권오규 전 경제부총리는 "올해는 인도·아세안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면 전 세계적인 성장 둔화가 예측된다"며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금리 인상은 재정 건전성이 취약한 신흥국에 강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