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북미 스웨덴 실무협상 종료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왼쪽부터),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왼쪽부터),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연합뉴스]

미국과 북한이 스웨덴에서 2박3일동안의 ‘합숙 담판’을 21일(현지시간) 마무리했다.  
 
양측은 스톡홀름에서 북서쪽으로 50여㎞ 떨어진 산골 휴양시설인 ‘하크홀름순트 콘퍼런스’에서 지난 19일 오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2박 3일간 함께 머물며 협상을 진행했다. 아직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의 협상 결과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양측 모두 한 달 앞으로 다가온 2차 정상회담의 성공이라는 명확한 목표에 따라 협상에 임한 만큼 효율적인 논의가 가능했을 것이라는 추정도 외교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특히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박 3일 내내 북미 양측 수석대표와 함께 회담장에 머물면서 중재자 역할을 통해 북미 간 이견을 좁히는 데 기여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