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의 미세먼지 적반하장 "韓, 남탓만 하다 기회 놓쳐"

지난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연합뉴스]

지난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미세먼지와 관련해 '한국이 중국 탓만 하기보다는 스스로 관리에 힘쓰라'고 말한 데 대해 환경부가 반박하고 나섰다.
 

환경부 "서쪽 황사 넘어오는 건 상식…中에 세게 말하겠다"

류빙장 중국 생태환경부 대기국 국장은 21일 월례 브리핑에서 한국을 겨냥해 "다른 사람이 자기한테 영향을 준다고 맹목적으로 탓하기만 하다가는 미세먼지를 줄일 절호의 기회를 놓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중국은 대대적인 대기오염 감소 조치를 내놓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오염물질이 40% 이상 개선됐지만, 한국의 공기 질은 그대로이거나 심지어 조금 나빠졌다고 주장했다.  
 
환경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반구에서 편서풍이 불고, 특히 가을과 겨울 한국이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사실은 상식"이라며 "곧 열리는 양국 간 회의에서 중국 측에 할 말을 세게 하겠다"고 말했다.
 
또 "중국도 한국이 자기네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다고 얘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서쪽에서 불어오는 황사가 베이징을 덮치고 우리나라에도 넘어오는 게 명백한 상황에서 그렇게 말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중국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한국 국민 사이에서 미세먼지로 인한 반중(反中) 감정이 높아지는 데 따른 반응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대기 질 개선을 위해 공장을 셧다운 하는 등 강력한 조처를 하는 상황에서 한국 언론과 국민은 미세먼지가 발생할 때마다 중국 탓을 하는 데 대한 반발심일 것이라고 환경부는 전했다.
 
양국 정부는 오는 23∼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외교부 주관으로 제23차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열어 양자·지역·글로벌 차원의 환경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서울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2015년 관측 이래 최악인 129㎍/㎥까지 치솟았을 무렵 중국에서는 500㎍/㎥까지 오른 대도시도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국외 영향 비중은 평소에는 연평균 30∼50%, 고농도 시에는 60∼80%라고 환경부는 추정한다. 중국은 국외 영향의 절대적인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