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전당대회, 북·미 정상회담 시기 겹쳐…나경원 “우려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규명 TF 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규명 TF 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같은 시기라 이슈가 분산될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1일 ‘제2차 미·북 정상회담 관련 대책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으로 차기 전대가 묻힐 수 있다는 지적에 “당연히 그런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2월 말 저희 당 컨벤션 효과가 묻힌다”며 “미·북 정상회담 이후 3·1절을 맞이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을 추진하는 것이 잘못하면, 실질적인 비핵화가 되는 게 아니라 또 하나의 이벤트로 될까하는 걱정을 심각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이 차기 당대표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국민들의 관심은 정작 외부 이슈로 쏠릴 것이란 우려다.  
 
나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 가는 일정 외에도 당 방미단에도 참여해 북핵폐기를 적극 촉구할 예정이다.  
 
나 원내대표는 “2월10일경 방미단을 구성해서 미국 조야에 미·북 정상회담 방향에 대한 입장을 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직접 방미단에 참여할 예정이다. 나 원내대표는 “대화를 통한 핵문제 해결 및 평화 정착에 대해서는 한국당도 반대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지지한다. 남북 대화, 미·북 대화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말”이라며 “미·북 대화가 그 목적을 핵 동결이 아닌 핵 폐기에 둬야 한다는 점에 대해 (입장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화가 주한미군 철수나 한·미 동맹에 영향을 끼치는 논의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며 “지금 문재인 정부가 ‘선 신뢰 구축’에 더 주안점을 두는데, ‘선 비핵화’에 주안점을 둬야 한다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극단적인 방식의 북한의 핵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미·북 정상회담이 이어진다면 일부 의원들은 전술핵배치 문제 등을 비롯해 우리도 핵무장 문제가 제기될 수밖에 없지 않으냐 하는 의견도 있었다”며 “한·미·일 삼각동맹의 축이 무너지고 결국 남북·중 삼각관계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