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골프숍] 너무 빨라 진정제 놨다는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

테일러메이드 M5, M6 드라이버. [테일러메이드]

테일러메이드 M5, M6 드라이버. [테일러메이드]

일반 골퍼들은 선수들보다 열등한 드라이버를 썼다. 테일러메이드에 의하면 그렇다. 테일러메이드는 2019년 신제품인 M5, M6 드라이버 발표회에서 이렇게 밝혔다.  

 
설명은 이렇다. 골프 규제 기관의 페이스 반발력 기준은 반발계수(COR) 0.83이다. 그러나 빅브랜드들은 반발력 0.83의 페이스를 만들 수 없다. 제작 공정상 오차가 생기면 일부는 0.83을 넘는 비공인 클럽이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안전하게 반발력 기준점을 0.820 정도에 맞춘다. 그래야 오차가 나더라도 반발계수 0.830을 넘지 않는다. 이렇게 만들어진 드라이버의 반발력 분포는 0.815에서 0.823이 70%다. 15%는 0.823을 넘어 A급이 되고 15%는 0.815도 안 되는 C급이 된다. 
 

테일러메이드는 A급 제품은 투어 선수들에게 준다. 일반인들은 남은 것들을 써야 했다. 일부 소비자는 반발력 0.790짜리 제품을 쓰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테일러메이드는 “매장에 가서 재수 좋은 사람은 고반발 제품을, 그렇지 못한 골퍼는 열등한 제품을 고른다. 이런 드라이버 복불복을 없애기 위해 신제품을 만들었다”고 했다.
 
M5, M6의 해결책은 주사를 놓는 것이다. 일단 반발력 0.830이 넘는 페이스를 만든다(구체적인 반발력 기준점이 얼마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용접이나 페인팅까지 모두 끝난 완제품의 반발력을 테스트한 후 페이스에 구멍을 뚫고 레진(신소재 고무)을 투입해 반발력이 규격에 맞게 떨어뜨린다. 
 
결과적으로 모든 드라이버가 최대 반발력의 공인 헤드로 튜닝된다. 테일러메이드는 과거에는 투어 선수들에 포커스를 맞췄다면 이제부터는 일반 골퍼에게도 똑같은 제품을 쓸 수 있도록 패러다임을 바꿨다고 했다.  
 
거리도 덜 나는 데다가 돈을 내고 사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저반발 드라이버를 쓰고, 실력도 좋은 데다 공짜로 용품을 받는 선수들이 상대적으로 고반발 제품을 쓰게 했다는 얘기에 약간 배신감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새로운 기술은 매우 솔깃하다. 
 
테일러메이드는 ‘페이스를 비틀었다. 이제는 스피드 주사다’라는 슬로건을 쓴다. 비튼 페이스는 지난해 나온 트위스트 페이스다. 올해는 스피드 주사가 키워드다. 
 
정확히 말하면 이 주사는 스피드 주사가 아니다. 테일러메이드의 설명에 따르면 과도하게 빠른 반발력을 줄이는 진정제 같은 주사다. 드라이버 안에 들어가는 레진도 스피드 폼이 아니고 브레이크 패드 같은 것이다. 그런데 스피드 주사라고 부른다. 이름이 더 자극적이고 섹시하기 때문이다.
 
M5, M6 드라이버 페이스엔 나사가 2개 박혀 있다. 주사를 놓고 나사로 틀어막았다고 한다. 이 나사도 흥미롭다. 용품사들은 공을 똑바로 멀리 보내기 위해 무게중심을 낮고 뒤로 빼려고 온갖 노력을 다한다.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 페이스에 있는 빨간색 나사. 스피드 주사를 맞았다는 표시다. [테일러메이드]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 페이스에 있는 빨간색 나사. 스피드 주사를 맞았다는 표시다. [테일러메이드]

그러나 M5는 최전방인 페이스에 나사와 레진을 배치해 어렵게 한 다이어트를 망쳐버렸다. 테일러메이드 김상동 부장은 “크라운과 솔을 가벼운 탄소 소재로 써 이를 만회했다”고 했다. 그러나 같은 조건이라면 나사가 없는 편이 훨씬 낫다.
  
나사는 왜 필요했을까. 헤드 뒤쪽이나 아래쪽으로 미세한 구멍을 뚫어 레진을 삽입할 수도 있지 않았을까. 
 
페이스에 붙은 빨간색 나사는 어깨에 남은 불주사 자국처럼, 스피드 주사를 맞았다는 표시다. 이 드라이버는 지난해보다 좋아졌다고 소비자들에게 들이밀 수 있는, 일종의 증거와 상징으로 필요했을 것이다. 
 
한편 테일러메이드는 지난해 트위스트 페이스 드라이버를 사용한 선수들의 정확도가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제이슨 데이는 2017년에 비해 페어웨이 적중률이 9%, 저스틴 로즈는 6%, 더스틴 존슨은 2%, 존 람은 1%, 로리 매킬로이는 4% 늘어났다고 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