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의 특보로 돌아온 임종석… UAE 특임 특별보좌관 임명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임종석 초대 비서실장을 다시 소환했다. 아랍에미리트(UAE) 특임 외교 특별보좌관직을 신설해 위촉했다. 임 전 실장이 지난 8일 노영민 비서실장에게 바통을 넘긴지 13일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임 특보는 비서실장 재직 시 UAE를 특사로 방문하는 등 양국의 신뢰와 협력관계를 공고히 했다”며 기용 배경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임 전 실장과 함께 청와대를 떠났던 한병도 전 정무수석은 역시 신설된 이라크 특임 외교특보로 위촉했다.
 
임 전 실장은 2017년 12월 비서실장으로는 이례적으로 UAE 특사로 파견됐다.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방문 때도 동행했다. 재직 중 유일한 해외 방문이었다. UAE의 2인자인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과는 특사 때를 비롯해, 지난해 1월과 11월 서울에서 별도 오찬을 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의 정상회담 후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청와대 사진기자단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의 정상회담 후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청와대 사진기자단

 
김 대변인은 “향후 UAE 왕세제의 방한이 이뤄질 경우 임 전 실장이 정치ㆍ경제 현안에 대해 역할을 할 것”이라며 “(논란이 됐던) 군사적 문제는 양국 간에 해결이 된 상태”라고 말했다.
 
현재 청와대에는 외교안보 전반을 조언하는 문정인 외교안보특보 외에 특정 국가를 담당하는 특보는 없다. 김 대변인은 중동 2개국 특보 신설에 대해 “중동의 중요한 두 나라이고 현안이 있기 때문에 대통령이 사람을 쓰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임금이나 차량은 제공되지 않고 사무실을 쓰는 편의 정도가 제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줄곧 민정비서관을 맡아오던 백원우 전 비서관은 이날 사임했다. 그는 17ㆍ18대 경기 시흥갑에서 재선을 했다. 김 대변인은 “백 전 비서관은 휴식기를 가진 뒤 총선 준비를 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지난해 8월 특검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백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그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 등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으며 그의 인사청탁 등과 관련해 어떤 조처를 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지난해 8월 특검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백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그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 등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으며 그의 인사청탁 등과 관련해 어떤 조처를 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연합뉴스

 
백 전 비서관은 재직 내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등에 연루되며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은 이날 회견에서 “백 전 비서관은 지난해 10월 해양경찰청 운영지원과의 인사책임자, 인사팀장, 상훈담당자 등에 대해 휴대폰과 컴퓨터를 강압적으로 제출받고, 포렌식을 한 뒤 소환조사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여권에서는 백 전 비서관의 거취와 관련 “총선 공천룰 등이 완료되는 4월 이후 민주당에서 당직을 맡게될 가능성이 있다”는 말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백 전 비서관의 사임에 따라 4명의 현직 비서관을 수평이동시켰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청와대 민정, 자치발전, 정책조정, 사회정책 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왼쪽부터) 신임 김영배 민정비서관,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2019.1.21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청와대 민정, 자치발전, 정책조정, 사회정책 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왼쪽부터) 신임 김영배 민정비서관,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2019.1.21 [청와대 제공]

 
백 전 비서관의 후임 민정비서관에는 김영배 정책조정비서관이 임명됐다. 부산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를 거쳐 서울 성북구청장을 지냈다. 사회정책비서관에는 민형배 자치발전비서관에게 맡겼다. 민 비서관도 노무현 정부 청와대와 광주 광산구청장을 거쳤다. 자치발전비서관은 서울 은평구청장 출신의 김우영 제도개혁비서관이 맡았다. 이와 함께 김영배 비서관의 이동으로 공석이 된 정책조정비서관에는 이진석 사회정책비서관이 배치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