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원F&B, '양반죽'·'요거밀'로 대용식 시장 주력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동원F&B가 즉석죽 브랜드인 '양반죽'과 대용식 브랜드인 '덴마크 요거밀' 등을 통해 대용식 시장 선점에 주력하고 있다.



1인 가구가 증가하고 맞벌이 가구가 늘어나면서 아침 식사를 거르는 한국인들이 최근 10여년 사이 크게 증가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진행한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의 아침 결식률은 2005년 19.9%에서 2017년 27.6%로 늘어 국민 10명 중 3명가량이 아침식사를 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을 거르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2형 당뇨병 발생률이 평균 3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독일 당뇨병센터(DDZ) 연구팀의 분석 결과도 있다. 이 밖에 아침식사를 거르면 일일 필수영양소의 불균형을 초래해 빈혈이나 골다공증 등 각종 질병이 발생할 수 있고 두뇌활동에 필요한 에너지가 공급되지 않아 학업 성취도와 업무 효율성이 저하된다는 연구도 있다.



이를 감안해 동원F&B는 전통적인 환자식의 개념에서 벗어나 아침식사 및 실버푸드, 영유아식품 등으로 주목받고 있는 즉석죽 시장을 적극 겨냥한다는 계획이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17년 즉석죽 시장 규모는 약 707억원으로 2015년의 414억원 대비 71% 정도로 성장했다. 또 연간 누적 매출 추이를 합산하면 국내 즉석죽 시장 규모는 지난해 800억원대를 돌파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동원F&B는 1992년 출시된 이후 2001년부터 국내 죽 시장에서 19년째 1등 자리를 지키고 있는 양반죽 브랜드가 간편식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양반죽은 간편하게 바로 먹을 수 있어 언제 어디서든 한 끼 식사로 활용할 수 있고 100% 국내산 쌀과 전통적인 죽 조리 방식으로 제조하고 있다.



또 동원F&B가 지난해 출시한 '덴마크 요거밀' 역시 아침식사 대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요거트에 통곡물을 넣어 만든 식사 대용 요거트로 요거트에 귀리, 보리, 흑미가 통곡물 형태로 들어있는 간편대용식 제품이다. 각각 단호박과 자색고구마 천연 퓨레를 통해 달콤한 맛과 고소한 맛을 낸 제품으로 구성됐다.



한국인의 영양소 섭취 기준이 제시하는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의 적정 비율과 유사하게 맞췄고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도 일반 발효유의 기준치보다 10배 많이 함유하도록 했다고 동원F&B는 전했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