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비서관 4명 자리 이동…민정비서관에 김영배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청와대 민정, 자치발전, 정책조정, 사회정책 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왼쪽부터) 신임 김영배 민정비서관,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청와대 민정, 자치발전, 정책조정, 사회정책 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왼쪽부터) 신임 김영배 민정비서관,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민정, 자치발전, 정책조정, 사회정책 등 4명에 대한 비서관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김영배(52) 전 정책조정비서관을 신임 민정비서관으로 임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비서관 전보 인사를 발표했다.
 
부산 출신인 김 비서관은 서울 성북구청장,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거쳐 지난해 8월부터 청와대 정책조정비서관으로 일했다.
 
기존 민정비서관직을 맡았던 백원우 전 비서관의 경우 사임 후에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백 전 비서관이 이후 2020년 총선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정비서관 인선으로 공석이 된 정책조정비서관에는 이진석(48) 전 사회정책비서관이 이동했다. 울산 출신인 이 비서관은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연구조정실장을 거쳤고,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부터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으로 일했다.
 
사회정책비서관 자리는 민형배(58) 전 자치발전비서관이 채우게 됐다. 전남 해남 출신인 민 비서관은 노무현정부 사회조정3비서관과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 등을 거쳤다.
 
새 자치발전비서관으로는 김우영(50) 전 제도개혁비서관이 임명됐다. 강릉 출신인 김 비서관은 서울시 구청장협의회 사무총장, 서울 은평구청장 등으로 일했다.
 
이로써 작년 8월 청와대에 동시에 합류한 이른바 ‘구청장 출신 3인방’인 김영배·민형배·김우영 비서관은 모두 두 번째 자리로 이동한 셈이 됐다. 열흘 여 만에 비서관 4명에 대한 추가 전보인사를 단행함으로써 청와대 참모진 인사가 사실상 마무리됐다. 또한 공석인 고용노동비서관 자리에는 조성재 한국노동연구원 노사관계연구본부장이 물망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대통령 참모진 인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다음달 설 이후 총선에 나갈 예정인 정치인 출신 장관들에 대한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