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홈쇼핑, 중소협력사 대금결제일 5일 앞당겨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현대홈쇼핑은 매출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중소기업의 대금결제일을 5일씩 앞당긴다고 21일 밝혔다.



매출 규모에 상관없이 4250개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매출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중소 협력사의 판매대금을 앞당기는 것은 현대홈쇼핑이 처음이다. TV와 데이터방송(플러스샵), 온라인몰(현대H몰)과 거래하는 중소 협력사의 판매대금 지급 주기를 기존 10일에서 5일로 줄일 방침이다.



현대홈쇼핑은 이달부터 종전 1~10일에 발생된 판매대금은 15일(기존 20일)에, 11~20일의 판매대금은 25일(기존 말일)에, 21~30일의 판매대금은 다음달 5일(기존 다음달 10일)에 현금으로 지급한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체 협력사 5120개 중 대기업계열을 제외한 약 83%가 대상이다. 판매대금 규모는 약 1조4000억원이다.



이경렬 현대홈쇼핑 대외협력담당(상무)은 "판매대금 지급일 단축 등 다양한 자금 지원책을 통해 협력사의 안정적 경영활동과 상품 개발을 지원해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