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명규 "조재범 옥중 편지는 거짓···폭력 건 몰랐다"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전 빙상연맹 부회장)가 빙상계 폭력·성폭력 의혹 등 잇단 비위에 대해 21일 “(코치의) 폭력건에 대해 따로 알아보지는 못했다”며 (폭행 등을) 몰랐던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전 교수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재범 선수가 석희를 폭행했다는 것을 저는 사실 몰랐다. 사람들이 어떻게 모를 수 있는가라고 생각하겠지만 저희 대학에 들어와서도 석희는 대표팀 선수로 있었기 때문에 제가 그런 상황에 있었다는 것은 알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책임이 없다는 건 아니다. 몰랐던 것은 석희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젊은빙상인연대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빙상 발전을 위해 하는 것인지 의구심”이라며 “그 사람들이 어떤 구성으로 돼 있는지 취재해보시길 바란다”고도 말했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젊은빙상인연대와 빙상계 성폭력 관련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은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보낸 메세지. [뉴스1]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젊은빙상인연대와 빙상계 성폭력 관련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은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보낸 메세지. [뉴스1]

 
 
이날 젊은빙상인연대는 앞서 불거진 조재범의 성폭력 사건 외에도 추가적인 성폭력 피해 사실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손혜원 의원과 여준형 연대 대표, 박지훈 변호사가 참석해 “심석희 외에도 성폭력 피해자가 더 있다. 2개월여 전부터 빙상계의 성폭력 의혹을 접수해 사실관계를 파악했고 2명의 피해자를 통해 직접 성추행 의혹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 교수가 사실관계를 파악했지만 대처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손 의원은 피해자가 전 교수에게 보냈다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문자에서 피해자는 “죽고 싶다는 생각이 하루에도 수백 번씩 들어요. 피해자는 저인데 가해자가 죽고 싶다고 했다고요?”라고 말했고 전 교수는 “네가 빨리 벗어나길 바란다. 그게 우선이야”라고 답했다.
 
전 교수는 해당 문자 메시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기사를 보지 못했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전 교수는 자신이 폭력과 성폭력에 대해 알고도 덮었다는 주장에 대해 거듭 부인했다. 젊은빙상인연대가 공개한 자신의 녹취파일에 대해서는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표현이 과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말씀드리면 조재범도 저의 제자고 석희도 저의 제자”라며 “처음 그런 상황에 대해서는 (조재범의) 구속이 너무 과하지 않나라고 생각했던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다.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이 회장이) ‘조재범을 살려주겠다’고 말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회장님이 보고를 잘못 받은 것 같다. 개의치 말고 경기에 전념하라고 얘기한 취지”라고 부인했다.
 
 
‘조재범의 옥중 편지에 심석희를 밀어주라는 내용이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런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전면 부인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