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맹 해체 염두” 체육회, 전명규 포함 빙상연맹 전방위 조사

전명규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뉴스1]

전명규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뉴스1]

 
대한체육회가 폭력과 성폭력 폭로가 연이어 나오고 있는 빙상연맹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나선다. 체육회는 21일 ‘체육계 가혹행위 및 (성)폭력 근절 실행대책’ 이행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15일 이사회에서 결의한 대책을 구체화한 것으로 빙상연맹뿐 아니라 체육계 시스템 전반을 손질할 계획을 담고 있다.  
 
체육회는 이를 위해 임번장 서울대 명예교수(전 한국체육학회장)를 위원장으로 위촉한 혁신위원회를 구성했다. 조사(1소위), 제도개선(2소위), 인권보호 및 교육(3소위), 선수촌 혁신(4소위) 등 분야별 4개 소위원회로 구성된다.
 
폭력·성폭력 관련 광범위한 조사를 진행하는 1소위는 당장 빙상연맹의 모든 사안을 심층 조사한다. 빙상연맹은 파벌, 승부조작, 폭력에 코치 성폭행 의혹까지 번져있는 상황이다.  
 
특히 파벌 조성과 폭력 의혹의 배후로 지목된 전명규 전 연맹 부회장도 조사 대상에 포함된다. 1소위는 전 전 부회장을 포함해 빙상연맹 관계자를 전방위로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회원단체 제명(빙상연맹 해체)도 염두에 두고 있다. 1소위는 연맹 해체까지 염두에 두고 빙상 국가대표 선수 보호와 대표팀 운영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방침이다.  
 
빙상연맹은 지난해 9월 체육회의 관리단체가 됐다. 체육회는 빙상연맹의 자구 노력을 지켜본 뒤 관리단체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 체육회는 관리단체로 지정된 날로부터 2년 안에 정상화하지 못한 단체를 회원에서 제명할 수 있다.
 
현재의 빙상연맹이 해체될 경우 빙상인들은 새로운 단체를 구성해야 한다. 체육회는 이런 상황에서 국가대표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직접 대표팀을 운영하는 방안을 고려한다. 또 시민단체 관계자가 현 빙상관리위원회에 참여하록 할 예정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